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4-03 10:06:37
기사수정


▲ 기초과학연구원(IBS) 나노입자연구단 박정원 연구위원 연구팀(사진)은 0.02nm까지 관찰할 수 있는 분석기법을 개발, 개별 나노입자의 3차원 구조를 원자 수준에서 포착하는 데 성공했다.



[기계신문] 기초과학연구원(IBS) 나노입자연구단 박정원 연구위원 연구팀은 호주 모나쉬대, 미국 로렌스버클리국립연구소와 함께 0.02nm까지 관찰할 수 있는 분석기법을 개발, 개별 나노입자의 3차원 구조를 원자 수준에서 포착하는 데 성공했다.


고성능의 나노소재를 설계‧합성하기 위해서는 구조를 제대로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나노입자의 원자 배열이 미세하게 바뀌면 촉매의 활성이 저하되거나, 디스플레이의 색 순도가 바뀌는 등 물성이 달라진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나노입자의 전체적 형상만 관찰할 뿐, 원자 배열을 입체적으로 관찰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


연구팀은 나노입자가 녹아있는 극미량의 용액을 담을 수 있는 특수용기인 액체 셀(Liquid Cell)을 자체 개발한 뒤, 액상 투과전자현미경을 이용해 나노입자를 관찰했다.



▲ 액상 투과전자현미경(Liquid cell TEM) 기술을 이용해 개별 나노입자의 3차원 증명사진을 촬영했다.



액상 투과전자현미경은 용액 내에서 회전하는 나노입자를 관찰하며, 초당 400장의 이미지를 촬영한다. 이후 연구팀은 개별 나노입자의 위치를 추적하며, 촬영된 수천 장의 이미지를 3차원으로 재구성하는 알고리즘으로 처리하여 정밀한 입체구조를 얻었다.


이를 통해 용액 상에서 합성된 백금(Pt) 나노입자의 3차원 원자 배열을 관찰했다. 동일한 조건에서 만들어진 나노입자라 하더라도 원자 수준에서는 배열 등 구조가 제각각 다르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로 나노소재의 물리‧화학적 특성을 결정하는 표면 구조를 직접 관찰하고, 표면 구조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할 수 있게 되었다. 촉매의 성능 개선, 디스플레이의 색 순도 향상 등 다양한 응용 분야에 파급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 연구진은 백금(Pt) 나노입자를 자체 개발한 그래핀 액체 셀에 담은 뒤, 액상 투과전자현미경으로 개별 나노입자의 3차원 증명사진을 촬영했다.



김병효 연구위원은 “이번 연구에서 제시한 방법을 활용하면 추측만 해오던 나노입자의 정밀구조를 원자 수준에서 직접 관찰하고, 다양한 나노입자의 성능 향상에 기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정원 연구위원은 “인공지능으로 물질의 성질을 예측하고, 합성하는 것이 미래 소재 개발의 중요한 방법론으로 대두되고 있다”며 “촉매, 디스플레이, 신약 개발 등 광범위한 과학기술 분야에서 나노재료의 설계 및 합성에 중요한 단서를 제시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기초과학연구원(IBS)과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되었으며,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 4월 3일자 표지논문으로 게재되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드라스타
서브광고_우일산업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우측_태진기전
서브광고_에이티컴퍼니
서브광고_영기풀리미
서브광고_우진테크
서브광고_오토기전
서브우측_글로벌자동기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