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4-23 15:15:02
기사수정


▲ 충남도가 코로나19 영향으로 경기가 침체된 상황에서도 꾸준한 기업유치 성과를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기계신문] 23일 충남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도가 유치한 기업 수는 168개로, 코로나19 영향으로 경기가 침체된 상황에서도 꾸준한 기업유치 성과를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월별 유치 기업은 1월 57개, 2월 58개, 3월 53개이며, 이 중 수도권 이전 기업은 5개다.


1분기 유치 기업 가운데 대원엔비폴은 아산에 새롭게 난연단열자재 생산 공장을 건설했으며, 샌드위치판넬업체 에이치피코리아는 예산 신소재산업단지에 새 둥지를 틀었다.


또 OLED소재 기업 덕산네오룩스는 아산에 개별 입지했고, 자동차부품 업체인 한진오토모티브는 홍성 농공단지에, 반도체웨이퍼 업체인 제이쓰리는 천안 제5산업단지에 각각 터를 잡았다.


올 1분기에 유치한 기업들이 투자한 금액은 총 4,814억 원으로 집계됐으며, 신규 고용 인원은 1,893명, 부지 면적은 125만 617㎡이다. 시군별로는 천안이 69개로 가장 많고, 아산 37개, 금산 21개, 당진 12개, 예산이 8개로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는 조립금속·기계 48개, 전기전자통신 23개, 식품 20개, 비금속 18개, 자동차부품과 석유화학 각각 13개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1분기 유치 기업은 특히 지난해 같은 기간 177개에 비해 9개가 감소한 규모로,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선방’했다는 분석이다. 유치 금액은 지난해 4,505억 원에서 4,814억 원으로 오히려 309억 원 증가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따라 3월에 유치한 기업이 전 달에 비해 8.6% 줄고, 고용은 5.3% 감소, 투자 금액은 18.6% 감소하긴 했으나, 경기 침체 상황을 감안하면 대체로 양호한 성적을 거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며 “이는 충남의 우수한 투자 여건에 맞춤형 기업유치 전략이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4월 기업유치 실적이 집계되지 않았고, 코로나19 영향이 여전한 상황에서 장담하기는 곤란하지만, 이번 달에도 유망 기업 대상 투자 유치 활동을 통해 ‘평년작’은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연일
서브우측_시바우라기계
서브우측_서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한일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대하기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