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5-04 10:01:57
기사수정


▲ 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사업은 수출 시에 수출대상국이 요구하는 해외인증 획득에 소요되는 인증비, 시험비, 컨설팅비 등의 비용 중 일부를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기계신문] 중소벤처기업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다변화와 감염증 예방·진단업체 등 감염증 유망업종의 선도적 육성을 위해 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사업에 참여할 중소기업을 5월 6일(수)부터 5월 29일(금) 모집한다.


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사업은 수출 시에 수출대상국이 요구하는 해외인증 획득에 소요되는 인증비, 시험비, 컨설팅비 등의 비용 중 일부를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 우수 사례로, R사는 전자가격표시기 전문회사로 2018년 사업에 참여해 32백만 원을 지원받아 FCC(미국), JAPAN MIC(일본), CE(유럽) 인증을 획득하고, 일본 대형 가전양판점에 500만대 계약 체결하는 등 2018년 대비 2019년 수출액이 약 11배 증가했다.


2018년 창업한 I사는 소형 의류건조기 제조업체로 2018년 사업에 참여하여 14백만 원 지원받아 CQC(중국), IECEE(국제) 인증을 획득, 창업 다음 해인 2019년에 중국, 칠레, 러시아 등에 34만불 직접 수출에 성공했다.


호이스트와 크레인 등 운반하역기계를 주요 생산품으로 하는 K사는 2018년 사업에 신청하여 17백만 원을 지원받아 CE(유럽), CU(러시아) 인증을 획득했으며, 전체 매출 중 수출이 5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차별화된 기술과 품질력으로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다.


2016년 창업한 B사는 스마트 줄자 및 관련 솔루션을 판매하는 스타트 기업으로 2017년 사업에 참여하여 7.6백만 원 지원받아 FCC(미국), CE(유럽), JAPAN MIC(일본) 인증을 획득하고, 인증획득 후 미국, 일본을 시작으로 동남아까지 수출 대상국이 확대됨에 따라 수출액이 10배 이상 증가했다.


화장품 생산 유통회사인 S사는 2017년 사업에 신청하여 6.6백만 원을 지원받아 중국위생허가 인증획득을 통해 중국 파트너사와 협상을 진행하는 등 수출 다각화를 이루어 전년대비 수출액이 43배 증가했다.


올해는 지난 2월 1차 모집을 통해 518개사를 선정한 데 이어 이번 2차 사업에서는 약 60억 원 규모로 380개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전년도 직접 수출액이 5,000만불 미만의 중소기업으로 유럽 CE, 미국 FDA, 중국 NMPA 등 약 435개의 해외인증에 대해 기업당 최대 4건, 1억 원 한도 내에서 지원한다. 중국·신남방‧신북방 국가의 인증을 신청하는 경우 최대 15건까지 가능하다.


또한, 수출지원사업에 참여한 경험이 없는 ‘첫걸음기업’과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소부장 기업’도 예산의 각 10% 내에서 우선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최근 세계적 감염병 확산에 따라 해외규격인증 획득지원이 시급한 감염증 예방·진단 관련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우선 지원하고, 코로나19에 따른 수출감소 등으로 애로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해서도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번 2차 모집 신청·접수는 코로나19 피해 수출기업들의 빠른 경영정상화를 위해 작년보다 한 달여 앞당겨 5월 6일(수)부터 진행되며, 중소기업수출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 가능하다.


이밖에도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 임직원의 해외인증획득 역량강화를 위해 맞춤형 기술지원, 해외인증 정보 제공 및 해외인증 교육 등도 제공하고 있으며,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사업 관리기관인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에 문의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지난 1차 모집에 1,287개사가 3,525건의 인증 지원을 신청하는 등 해외규격인증획득사업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고, 참여 기업들의 수출성공사례들도 많이 생기고 있다”며 “앞으로도 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새로운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노력하는 중소기업의 의지가 여전히 높은 만큼 정부도 다양한 수출정책을 발굴·시행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831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