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5-20 17:42:45
  • 수정 2020-05-20 17:43:26
기사수정


▲ 한국다이요잉크는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홍장 당진시장과 20일 충남도청 상황실에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반도체·디스플레이용 드라이 필름 생산기업 한국다이요잉크가 일본 다이요잉크와 합작으로 충남 당진 송산 외국인투자지역에 향후 5년간 FDI 900만 달러 등 약 170억 원을 투자해 생산 공장을 신축한다.


이에 한국다이요잉크는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홍장 당진시장과 20일 충남도청 상황실에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공장이 완공되면, 그동안 일본에서 전량 수입하던 반도체 패키징·디스플레이용 드라이 필름을 국내에서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솔더 레지스트 잉크와 드라이 필름은 프린트 배선판의 회로 패턴을 보호하는 절연 코팅 재료로 전기적 불량을 방지하고 절연성 확보를 위한 필수 재료로 알려졌다.


충남도는 이번 투자 유치로 향후 5년간 1,120억 원의 수입대체 효과 등 총 1,320억 원의 경제효과와 46명의 신규 고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일본 수출규제 및 지소미아 종료유예 등 복잡한 한일관계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 이뤄진 다이요잉크의 투자 결정을 환영한다”면서 “양국 간 협력을 든든히 뒷받침할 일본 유수 기업을 당진에 유치하게 된 것은 대단히 의미 있는 일이며 투자가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안산에 본사를 둔 한국 다이요잉크는 프린트배선판용 솔더 레지스트 잉크(Solder Resist Ink) 전문 생산기업으로, 국내시장 7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일본 다이요잉크는 1953년 도쿄에 설립, 2019년 기준 매출액 약 8,069억 원에 종업원 1,250명을 두고 있으며, 한국, 미국, 중국 등 7개국에 진출한 글로벌 기업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841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