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북도-울산과학기술원-한국해양과학기술원, 울릉도·독도 해수자원화 MOU - 해수전지 기술 도입… 겨울철 해양기상관측 등 개선 기대
  • 기사등록 2020-05-23 16:16:55
  • 수정 2020-05-23 16:18:10
기사수정


▲ 경상북도는 울릉도·독도 해수자원화 연구개발 및 활용 활성화를 위해 22일(금) 울릉도에서 울산과학기술원(UNIST)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경상북도는 울릉도·독도 해수자원화 연구개발 및 활용 활성화를 위해 22일(금) 울릉도에서 울산과학기술원(UNIST)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북도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울릉도·독도 해수자원화 연구개발 및 활용 활성화를 통한 환동해권 해양신산업 창출을 위해 기관 간 상호협력, 연구장비 및 시설 공동활용, 인적·정보·학술 교류 등 활발한 연구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울산과학기술원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에는 정부와 울산광역시의 지원으로 바닷물 속 나트륨 이온을 이용해 전기를 저장하고 발생하는 해수전지 원천기술을 확보했다.


이를 토대로 개발한 해양특화전지, 에너지 독립형 어망용 GPS 부이, 해수담수화 장치 등은 해양환경에서의 활용도가 높아 울릉도·독도 해역의 해양과학 연구 및 ICT 기반 수산자원 육성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이 기대된다.


특히, 울릉도·독도는 우리나라에서 맑은 날이 가장 적은 지역으로 이에 따라 겨울철 일조량이 크게 낮아 태양열 전지에 의존하는 해양기상관측 부이의 경우 겨울철 운영에 크게 어려움이 많았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기존 태양열 전지 외에 해수전지 기술이 도입되면 울릉도·독도 해역의 해양기상관측 부이의 안정적 운영을 비롯해 표층해류 관측을 위한 GPS장착 부이 활용, 외해수중가두리 양식장의 실시간 해양환경 측정, 실시간 울릉도·독도 수중 경관 모니터링 등 다양한 분야에 폭넓게 활용이 기대된다.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는 경상북도와 울릉군이 독도 해양영토주권 수호 및 울릉권역 해양자원 개발 연구 거점 확보를 위해 2013년 울릉도에 설립한 연구소다.


2014년부터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위탁운영을 맡아 울릉도·독도 해역의 실시간 해양관측부이, 표층 가두리 양식시설 등을 운영하고 있으며, 2021년 취항 목표로 다목적 독도(울릉도) 소형조사선 건조를 추진하고 있다.


김남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울릉도·독도 해역의 해수자원화 연구 활성화 및 현장 적용을 통해 과학으로 독도를 지키는 것은 물론, 환동해권 해양신산업 창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현대자동문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한일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