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5-28 13:24:19
기사수정


▲ 삼척발전본부에서 일본산 석탄재 대체 전문법인 ㈜코스처를 통한 첫 석탄재 반출을 기념하고 있다.



[기계신문] 한국남부발전㈜, 에스피네이처㈜가 공동 설립한 특수목적법인 ㈜코스처가 27일 하동발전본부와 삼척발전본부로부터 100t의 석탄재를 반출함으로써 일본산 석탄재 수입 제로화를 위한 첫 걸음을 내디뎠다.


지난해 8월 한·일 무역분쟁 후 시멘트 원료로 사용되는 일본산 석탄재 수입에 대한 공급우려 해소는 물론, 국내 시멘트사의 자립 도모를 위해 관련 사업을 준비해온 남부발전은 에스피네이처㈜와 손잡고 지난 3월 특수목적법인 ㈜코스처를 설립했다.


반출된 석탄재는 삼표시멘트 등에 공급돼 시멘트·모르타르(건조 시멘트)의 원료 등으로 재활용될 예정으로, 이번 석탄재 반출은 일본산 석탄재 수입 규제에 대한 시멘트업계의 고민을 해결해 줄 것으로 전망된다.


남부발전은 이번 반출을 시작으로 하반기까지 최대 30만톤까지 공급량을 늘릴 방침이다. 이는 2018년 기준 국내 시멘트사의 일본 석탄재 수입량의 약 30%를 대체할 수 있는 물량이다. 대체 물량 증대를 위해 육상 및 해상 운송도 병행한다.


남부발전의 이 같은 행보는 선제적으로 일본산 석탄재 대체 수입 폐기물 저감에 기여하며 환경부장관 표창 수상의 영예로 이어지기도 했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코스처의 일본 석탄재 대체 사업의 첫 시작을 알리게 되어 기쁘다”면서 “정부의 일본산 석탄재 수입 저감 정책 실천을 위해 핵심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우측_케이엠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