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5-29 10:54:44
기사수정


▲ 29일에는 일본 나리타 행 긴급 특별 여객 화물기가 투입됐고, 30일에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행이 투입된다. 4월말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중국 충칭에 이은 두 번째 특별기 편성이다.



[기계신문] 한국무역협회,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동으로 일본과 독일로 긴급 특별 여객 화물기를 투입했다.


29일에는 일본 나리타 행 특별기가 투입됐고, 30일에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행이 투입된다. 4월말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중국 충칭에 이은 두 번째 특별기 편성이다.


나리타로는 화장품, 제조 공정용 로봇, 면마스크 등 10개 기업 화물 17톤이 운송됐으며, 프랑크푸르트로는 의료용 방호복, 자동차 부품, 전자부품 등 12개 기업 화물 23톤이 운송될 예정이다.


특별기 투입은 세계 주요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자국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외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실시하면서 국제 여객 항공편 운항이 중단되자 수출 길이 막힌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2차 특별기 편성 지역인 나리타와 프랑크푸르트는 정부 부처, 항공사, 포워더 등 물류 관련 기관이 공동으로 항공 물류 현황을 점검한 후 최종 선정했다.


특별기 화물운임은 시장가의 75% 수준으로 책정해 중소 수출기업의 부담을 줄였으며, 한국무역협회,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할인된 운임을 지원한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전세기 운항을 맡았고, 한진과 팍트라인터내셔널은 화물 집하를 담당한다.


무역협회 한진현 부회장은 “협회의 2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수출기업들은 주요 애로요인으로 ‘수출국 경기 부진’(17.2%)과 함께 ‘물류비용 증가’(10.8%)를 꼽았다”면서 “관련 애로를 정부에 적극 건의하고 대안을 논의한 결과 2차 특별 전세기가 편성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우측_케이엠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