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6-04 14:52:36
  • 수정 2020-06-04 14:53:32
기사수정


▲ 중소벤처기업부와 금융위원회가 협업하여 중소기업 재무·회계 분야 인력양성 지원을 위한 ‘금융분야 퇴직(예정) 인력 활용 컨설팅’ 사업을 추진한다.



[기계신문] 중소벤처기업부와 금융위원회가 협업하여 중소기업 재무·회계 분야 인력양성 지원을 위한 ‘금융분야 퇴직(예정) 인력 활용 컨설팅’ 사업을 추진한다.


중소기업은 신규 인력의 빠른 현장 적응과 기술·경영 분야 직무 숙련을 위한 내부 역량강화 교육이 필요하지만, 교육·훈련시킬 인력과 시간이 부족한 실정이다.


반면, 금융권에서는 조기퇴직 등으로 신중년 퇴직 전문인력이 증가함에 따라 중소기업 현장애로 수요 등과 연계해 퇴직(예정) 인력의 전문성을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이에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은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업무협의 과정에서 ‘금융분야 퇴직(예정) 인력 활용 컨설팅’을 제안했고, 이를 ‘1:1 현장코칭 숙련인력 양성’ 사업과 연계하여 ‘신중년 퇴직 전문인력 활용방안’ 대책을 반영해 시행하는 것이다.


‘1:1 현장코칭 숙련인력 양성사업’은 기술명장 등의 전문가가 기업현장에 직접 방문해 신규인력을 코칭하여 숙련인력으로 조기 육성·공급하는 사업으로, 2019년 8월 신설되어 지난해 중소기업 134개사에 구직자 260명을 지원했다.



▲ 1:1 현장코칭 숙련인력양성사업 지원절차



2019년 이 사업에 참여한 광주광역시 소재 ㈜○○냉건은 “신규 직원을 냉동장비 제조와 유지보수 업무에 투입하기까지 5개월 정도의 기간이 소요되었지만, 명장의 현장코칭으로 그 기간을 2개월로 단축할 수 있었다”며 숙련인력의 조기 육성·공급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한편 ▶금융위는 각 금융기관을 통해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퇴직(예정) 인력을 모집하고 ▶중기부는 기본교육 및 직무역량 검증을 통해 전문가를 선정하여 중소기업의 재무·회계 분야 현장코칭 지원 인력으로 활용하며 ▶참여기업은 재무·회계 분야 컨설팅을 최대 12회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지난달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제1차 기본교육은 한국산업은행 등 23명을 대상으로 5월 18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서초구 한국벤처투자에서 중소기업에 대한 이해, 컨설팅(코칭) 방법론 등의 내용으로 진행되었다.



▲ 광주광역시 소재 ㈜○○냉건은 “신규 직원을 냉동장비 제조와 유지보수 업무에 투입하기까지 5개월 정도의 기간이 소요되었지만, 명장의 현장코칭으로 그 기간을 2개월로 단축할 수 있었다”며 숙련인력의 조기 육성·공급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기본교육에 참여한 한국산업은행 A씨는 “기업별 사례 중심 교육을 통해 중소기업에 대한 이해를 높였고, 기업 현장에 적합한 숙련인력 양성을 위해 재무구조 분석, 자금 조달 등을 중심으로 한 현장코칭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중기부 관계자는 “금융권 퇴직(예정) 전문인력이 중소기업의 재무·회계 관리역량을 높이고 재무 건전성을 확보해 기업이 성장하는 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공공기관과 과학기술 분야의 퇴직(예정)까지 확대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향후 제2차 기본교육은 6월 8일부터 9일까지 실시할 예정이며, 선정된 전문가와 재무·회계 분야 구인기업을 매칭하여 현장코칭을 지원할 계획이다.


‘금융분야 퇴직(예정) 인력 컨설팅’ 지원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구인기업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기업인력애로센터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1:1 현장코칭 숙련인력 양성사업’ 배너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휴먼터치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전일유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