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6-20 10:29:02
기사수정


▲ 메탈쓰리디㈜가 금속 부품을 적층제조를 통해 양산, 사업화할 수 있도록 장비와 공정을 중공업 기업에 공급함으로써 관련 시장 확대가 기대되고 있다.



[기계신문] 금속 3D프린터 제조기업 윈포시스㈜의 금속 3D프린팅 서비스 자회사인 메탈쓰리디㈜가 최근 경남지역에 위치한 중공업 기업에 금속 3D프린터 장비와 부품 양산 공정 시스템을 공급했다.


특히 이번 시스템 공급은 금속 3D프린팅을 활용해 원하는 부품을 만들어 양산하려는 기업이 바로 사업화할 수 있도록 일괄 생산시스템을 턴키로 제공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이를 위해 메탈쓰리디는 윈포시스의 금속 3D프린터, 공정 모니터링 소프트웨어, 맞춤형 공정, 제품개발 교육 등을 지원한다.


이 중 반도체 비전 검사 방법을 기반으로 하는 공정 모니터링 소프트웨어는 실시간으로 금속 3D프린팅 과정을 점검해 부품 상태를 모니터링함으로써 불량 부품을 걸러내 품질관리가 가능하다.


이 소프트웨어는 MPT Tools라는 제품으로 시판됐으며, 현재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울산대학교, 세종대학교에 납품 됐고 중국의 장비 업체와 수출 상담 중이다.


메탈쓰리디는 울산에 금속 적층제조 공장을 구축하고 현대중공업, 현대건설기계 등에 적층제조 부품을 납품하면서 공정기술을 축적하고 있다.


이번 금속 3D프린터 장비 및 부품 양산 공정 시스템 공급도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것으로, 향후엔 외산 장비 업체와 제휴를 통해 금속 3D프린팅 부품 양산 공정시스템을 개발·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해외에서 많이 사용되는 3D프린팅 분말 공급 시스템을 장착·공급해, 소재 분말 처리 기간을 줄여 생산시간을 단축하고 효율을 극대화시킬 예정이다.


메탈쓰리디㈜ 주승환 CTO는 “전 세계적으로 중공업을 시작으로 자동차까지 적층제조를 통한 부품 생산이 시작이 되는 시기에 국내에서도 이처럼 양산 시스템이 공급됐다는 점은 큰 의미가 있다”며 “2020년이 적층제조 양산 원년이 될 수 있도록 기술력 확보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연일
서브우측_시바우라기계
서브우측_서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한일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대하기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