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6-22 09:29:11
기사수정


▲ 전자부품연구원 김영삼 원장(오른쪽)과 충북TP 송재빈 원장(왼쪽)이 19일 KETI 본원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계신문] 전자부품연구원(KETI)과 충북테크노파크(충북TP)는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되는 사물인터넷(IoT)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19일(금)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각자가 보유한 핵심 기술력과 첨단 인프라를 바탕으로 중소·중견기업의 제품화·사업화를 종합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연계 지원체계를 구축·시행하기로 합의했다.


KETI는 그간 ‘모비우스’라는 IoT 플랫폼을 기반으로 에너지, 모빌리티, 스마트 제조, 스마트 시티 등 다양한 신산업에 적용 가능한 기술개발을 추진해 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중소·중견기업의 기술경쟁력 제고에 기여해 왔다.


모비우스는 KETI가 개발한 oneM2M 표준기반의 개방형 IoT 플랫폼으로, 서로 다른 통신방식의 디바이스들 간 호환이 가능하도록 지원, 오픈소스로 배포하여 현재 세계 900여 기업 및 기관에서 활용하고 있다.


충북TP는 반도체, 신재생에너지, 바이오 분야의 시제품 제작 및 신뢰성 시험·인증 관련 최첨단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지역산업 육성 거점기관으로서,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 기관 간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IoT 산업 활성화를 위한 ▲첨단 IoT제품(반도체, 에너지, 모빌리티, 스마트제조 등) 개발 공동연구 ▲IT소재부품, 융합시스템 관련 시험인증 및 장비활용 기술협력 ▲융복합 IT산업기술 혁신을 위한 사업기획, 기업지원 정보교류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전자부품연구원 김영삼 원장은 “KETI가 확보한 세계 최고 수준의 IoT플랫폼 기술에 충북TP의 첨단 시험·인증 인프라라는 날개를 붙임으로써 국내 IoT 산업의 생태계 조성 및 글로벌 경쟁력 제고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반도하이텍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우측_슬라이드코리아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