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6-24 14:04:53
  • 수정 2020-06-24 14:07:41
기사수정


▲ LG화학 전지사업본부 CPO 겸 배터리 연구소장 김명환 사장(왼쪽)과 고려대 김중훈 공과대학 학장(오른쪽)이 23일 배터리 분야 산학협력 협약식을 가졌다.



[기계신문] LG화학과 고려대학교가 23일(화) LG화학 전지사업본부 CPO 겸 배터리 연구소장 김명환 사장, 김중훈 고려대 공과대학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배터리 분야 산학협력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차세대 배터리 소재 연구 ▲빅데이터·인공지능(AI) 교육 ▲스마트팩토리 구축 등 3가지 분야에서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양 기관은 협력 프로그램들에 대한 전문위원회를 구성하여 실질적인 업무를 진행하게 된다.


먼저, 차세대 배터리 소재 원천기술 개발을 위해 고려대-LG화학 차세대 배터리 소재 센터를 고려대에 설치하고, 협력 연구사업을 진행한다. 양극재 및 음극재 소재 개발은 물론, 배터리 소재의 장수명화를 위한 기술 개발 연구도 병행하며 지속적으로 연구협력 분야를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이어 빅데이터·AI 교육에도 나선다. LG화학은 R&D 및 생산기술 인원 중 32명을 선발하고, 고려대는 선발된 인원에 대해 ‘DX(Digital Transformation) Expert 양성과정’을 진행한다. 해당 인원은 배터리 공정 시 발생하는 원천 데이터로부터 해결이 필요한 문제를 정의하고 적절한 데이터 분석방법론을 적용하는 법을 익혀, 향후 배터리 사업 내 분야별 컨설턴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LG화학이 전 세계에 새로 구축할 공장의 설계 및 운용에 적용될 스마트팩토리 혁신기술 적용을 위해 협력한다. 고려대는 최근 스마트팩토리 구축 지원을 위해 국내 최고 전문가들을 영입하고 국내외 유명업체들과 국제적인 플랫폼 협업 네트워크를 구성했다.


김중훈 고려대 공과대학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핵심으로, 기존의 교육, 연구, 기술개발 패러다임을 뛰어넘어 기업과 학교가 새로운 방법으로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고려대의 차세대 배터리 소재, 인공지능, 스마트팩토리 관련 핵심 역량이 LG화학의 첨단 소재 생산기술과 결합하여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LG화학 전지사업본부 CPO 겸 배터리 연구소장 김명환 사장은 “배터리 분야에서 1등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유지 강화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전환(DX) 가속화를 위한 AI 기반 제조 역량을 갖추어야 한다”며 “기존 내부 역량 확보뿐만 아니라 고려대와의 산학협력 등 오픈 이노베이션도 확대하여 제조 역량을 극대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우측_케이엠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