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6-24 14:59:44
기사수정


▲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이 전국 ‘소음진동 측정망’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국가소음정보시스템 홈페이지를 소음지도 방식으로 개편하고 6월 25일부터 공개한다.



[기계신문]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이 전국 ‘소음진동 측정망’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국가소음정보시스템 홈페이지를 소음지도 방식으로 개편하고 6월 25일부터 공개한다.


‘소음진동 측정망’은 전국에 총 2,005개 지점이 있으며, 환경부에서 844개 지점을, 지자체에서 1,161개 지점을 각각 관리하고 있다.


국가에서 관리하는 844개 지점 중 152개 지점은 집중측정지점으로 고성능 소음측정장비를 고정된 장소에 설치하여 소음의 변화양상 등을 24시간 상시 측정한다.


김포국제공항 등 전국 14개 공항 주변 90개 지점을 비롯해 이태원, 압구정 등 번화하고 인구가 밀집하여 상시측정의 필요성이 있는 지역에 62개 지점이 설치됐다.


소음진동 측정망에서 제공하는 정보는 ▶환경소음(자동차 등 각종 생활소음) ▶철도소음 ▶항공기소음 ▶도로진동 등이며, 분기별 측정자료를 국가소음정보시스템에 공개한다.


기존에 총괄표로 된 문서형태로 제공하는 방식에서 지도상의 소음진동 측정망 지점별로 검색할 수 있도록 개선하여, 빠르고 편리하게 지역별 소음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 ‘국가소음정보시스템’주요 화면



소음정보의 표기방식도 변경된다. 측정지점을 일일이 클릭하지 않아도 소음배출정도를 한눈에 체감할 수 있도록 소음진동 측정망 지점표시 기호의 색상을 파란색부터 빨간색까지 6종의 색깔로 적용했다.


주거·상업·공업지역 등 용도지역에 따른 주·야간 소음기준 등을 근거로 일반적으로 느끼는 성가심의 정도를 고려하여 색깔을 단계적으로 표기했다.


측정망 지점별 색깔표시를 통해 소음정도를 눈으로 비교할 수 있게 되면, 지자체 등 소음 배출원 관리자의 업무 효율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하미나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은 “이번 국가소음정보시스템 개편을 통해 소음·진동 정보의 활용이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소음·진동을 비롯한 각종 생활환경 측정정보를 쉽게 찾아보고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새빛맥스
서브광고_희조산업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동광특수인물
서브광고_아성엔터프라이즈
서브우측_명신방진산업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우측_옥수금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