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6-29 14:43:17
기사수정


▲ 전력연구원이 자체 개발한 이산화탄소 흡수제 및 포집 공정 기술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첨단기술-제품 확인서’를 취득했다.



[기계신문] 한전 전력연구원이 자체 개발한 이산화탄소 흡수제 및 포집 공정 기술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첨단기술-제품 확인서’를 취득했다.


전력연구원은 2000년 초반부터 화력발전소, 제철소 그리고 시멘트 산업 공장 등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을 개발해 왔으며, 지난해부터 한국중부발전 보령화력본부에 연간 약 7만 톤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인 10MW 이산화탄소 포집 실증 플랜트를 설치 운영 중이다.


전력연구원은 포집 플랜트 핵심 기술인 이산화탄소 흡수제 ‘KoSol’ 공정을 자체 개발했다. KoSol 공정은 이산화탄소 흡수에 필요한 에너지를 상용흡수제 대비 43% 절감하고 흡수제 손실량을 90% 줄여 세계 최고 수준의 성능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다.


전력연구원은 이산화탄소 흡수제 및 포집 공정 기술 적용된 150MW급 이산화탄소 포집 플랜트 기본 설계를 완료할 계획이다.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이산화탄소 포집 분야에서 첨단기술 확인서를 국내 최초로 받게 되었다”며 “앞으로 정부의 3차 녹색성장 5개년 계획의 주요 추진 과제인 국내 연간 백만 톤 규모 이상의 이산화탄소 포집 사업에 대비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연일
서브우측_시바우라기계
서브우측_서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한일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대하기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