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7-03 16:29:56
  • 수정 2020-07-03 16:42:46
기사수정


▲ 경상북도가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이 국가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함으로써 내년부터 포항을 거점으로 사업을 본격 추진하게 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와 이강덕 포항시장이 2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이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기계신문] 경상북도가 지역 주력산업인 철강산업의 미래 경쟁력 향상과 구조고도화를 위해 역점적으로 추진해온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이하 ‘철강예타’)이 국가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함으로써 내년부터 포항을 거점으로 사업을 본격 추진하게 됐다.


철강예타 사업은 내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1,354억 원을 투입, 중소철강사의 기술혁신과 고부가가치 품목 전환 등을 통한 철강산업 생태계 강화를 목적으로 기술개발과 실증 지원, 성과확산 등이 다각도로 진행될 예정이다.


철강예타 사업은 4차 산업혁명 가속화 등 급변하는 제조업 패러다임에 발맞춰 철강산업이 나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고, 이를 통한 미래경쟁력 확보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특히 자체적 기술역량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고 있는 대기업과는 달리, 상대적으로 고부가가치화 기술개발 역량이 부족하고 미래 산업 대응을 위해 구조고도화 지원이 필요한 중소철강사 중심의 수요조사를 반영하여 기술개발 세부과제가 기획되었다.


사업은 크게 ▶기술개발 ▶산업공유자산 체계구축의 두 가지 축을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기술개발 부분은 ▶고부가가치화 기술개발 ▶친환경 자원순환 기술개발 분야에서 19개 세부과제로 구성되어 있으며, 세부과제당 50~90억 원 내외의 금액으로 5년간 총 1,092억 원이 투입된다.


고부가가치화 기술개발은 분말기반 맞춤형 철강소재, 고특성 철강소재, 고강도 철강소재 가공기술, 후처리 기술 등을 주요내용으로 하고 있으며, 미래 신산업인 전기자동차, 신재생에너지, 금형·공구강 등에 적합한 고부가·고기능 철강재 수요시장을 겨냥한 기술개발을 중점 지원한다.


친환경 자원순환 기술개발은 최근 이슈화되고 있는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개발 과제로 철강 공정에서 발생되는 슬래그, 분진 등의 철강부산물 재자원화를 위한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산업공유자산 체계구축 부분은 개발된 과제를 실증하기 위한 실증장비 구축과 기술개발의 성공률 제고, 사업화 촉진을 위한 산업간 협의체 운영 등을 통한 성과확산을 위해 262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지역경기 침체가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이 철강산업을 비롯한 제조업 전반의 침체된 분위기를 전환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올해 하반기부터 바로 중소철강사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와 상담회를 개최해 기업의 기술개발 수요를 파악하여 지역의 우수한 연구기관과 대학, 행정기관이 최선을 다해 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