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7-05 16:02:04
  • 수정 2020-07-05 16:26:00
기사수정


▲ 앞으로 물류산업에 친환경 수소에너지 도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기계신문] 국토교통부가 7월 3일(금) 물류산업에 수소에너지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서 물류업계, 수소업계 등을 아우르는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를 발족했다.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는 CJ대한통운, 현대글로비스, 쿠팡, 통합물류협회 등 물류기업·단체와 현대자동차,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덕양, 가온셀,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추진단(H2KOREA) 등 수소에너지 관련 기업·단체, 한국철도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도로공사 등 지원기관 등 22개 기관으로 구성되었다.


앞으로 수소 화물차 보급 시범사업 추진의 구심점, 수소 물류체계 구축·확산을 위한 홍보, 물류산업에 수소에너지 활용을 촉진하는 정책 발굴을 위한 논의 및 자문기구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날 논의된 주요 내용으로, 수소에너지 도입 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CJ대한통운, 쿠팡, 현대글로비스 등 물류기업들은 2021년부터 수소 화물차(5대)를 수도권(군포)-중부권(옥천) 등 시범노선 구간에서 시범 운행할 계획이다.



▲ 수소물류얼라이언스 구성



국토교통부는 시범사업을 위해 2021년에 군포 물류단지 등 물류거점에 전기화물차(1톤) 충전시설과 운전자 쉼터를 결합한 형태로 수소 화물차 충전 스테이션을 조성할 계획이다.


경유차에 비해 연료비가 높은 수소 화물차의 경제성을 높여 친환경 수소 화물차를 널리 보급할 수 있도록 사업용 수소 화물차를 대상으로 연료보조금 지원방안도 마련한다.


이날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는 「2040년 물류산업 수소 에너지 활용 세계 1위」를 달성할 수 있도록 청정 수소물류체계를 구축하는 데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같이했다.


국토교통부 물류정책과 이성훈 과장은 “에너지사용량이 큰 물류산업에 수소에너지가 도입·확산될 경우 수소경제 도약을 위한 핵심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