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7-06 09:46:13
기사수정


▲ ‘산업단지 상상허브’ 사업대상지로 성남일반산업단지, 대전1·2일반산업단지, 부산사상공단 내 업무용 부지, 휴·폐업 및 유휴부지 3곳이 선정됐다. 사진은 부산사상공단 전경



[기계신문] ‘산업단지 상상허브’ 사업대상지로 성남일반산업단지, 대전1·2일반산업단지, 부산사상공단 내 업무용 부지, 휴·폐업 및 유휴부지 3곳이 선정됐다.


‘산업단지 상상허브’는 도심 노후산단 내 혁신거점 확충을 위해 각종 산업·지원의 기능을 높여 복합개발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발표한 「산단 대개조 계획」 후속조치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사업지는 산업단지 재생사업지구 내 국·공유지, 유휴부지, 휴·폐업부지 등에 민간 및 공공의 창의성과 혁신성을 접목하여 도심 노후 산단에 경제활력를 불어넣을 수 있도록 ‘산업단지 상상허브’ 공모사업를 통해 선정하였다.


여기서, 산업단지 재생사업은 준공 후 20년 이상 지난 산업단지·공업지역의 활성화를 위해 2009년부터 전국 27개 산단에서 시행 중이다.


지자체는 사업시행자와 사전협의를 통하여 사업필요성, 실현가능성, 추진 의지 등을 사전 검증하여 국토교통부에 사업계획을 제출하였고, 관련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산단, 도시, 건축·경관, 도로 등 전문가 6인)가 서면평가, 현장실사·평가를 실시하여 사업지를 선정하였다.



▲ 산업단지 상상허브 사업 위치도



선정된 사업지의 주요 역할과 기대효과를 살펴보면, 우선 성남일반산단은 공장리모델링 등에 따른 여유공간과 부지 등을 활용하여 R&D 연구 및 공동연구시설 등 산업시설 및 주거지원, 보육시설 등 지원시설을 조성해 산단 전체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전1·2일반산단은 농경지·차고지 등이 혼재된 지역을 새롭게 정비하는 사업으로서 복합용지에는 지식산업센터, 창업보육센터 등을 도입하여 무선통신융합, 바이오기능소재 등 지역 전략산업을 유치하고 지원시설용지에는 근로자 주택 및 문화·편의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부산사상공단은 폐업공장을 활용하여 복합지식산업센터, 산학협력센터, 공공임대산단센터 등 산업시설 및 행복주택, 시민혁신파크, 문화·편의시설 등 지원시설을 조성하고, 감전천변 생태하천 조성 등 주변 개발과 연계한 사업추진으로 산단 전체로의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보인다.


‘산업단지 상상허브’ 사업지는 용도지역 변경에 따른 용적률 완화 및 재생사업 기반시설 우선지원, 주택도시기금 융자지원 등 효율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각종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향후 사업은 「산업입지법」에 따른 「재생사업 활성화구역」 지정을 통해 추진되며 세부 사업계획 수립시 상상허브의 사업취지가 충분히 반영되어 산단에 파급효과가 크고,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공익성도 충분히 확보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산업입지정책과 김근오 과장은 “이 사업을 통해 도심 내 노후산단이 혁신적으로 변모할 수 있는 거점을 조성하고, 그 효과가 산단 전체로 확산되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산업혁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연일
서브우측_시바우라기계
서브우측_서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대하기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