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7-09 11:23:51
기사수정


▲ 한국연구재단의 연구사업통합지원시스템 내에 새롭게 구축된 ‘비대면 심층평가 시스템’을 이용하면 연구과제 피평가자와 평가위원 모두 온라인상에서 체계적이고 심층적인 과제발표와 평가 및 심사를 진행할 수 있다.



[기계신문] 한국연구재단이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예방을 위해 온라인 기반 ‘비대면 심층평가 시스템’을 지난 6월 29일에 구축 완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섰다.


연구재단은 창의적 연구지원과 글로벌 인재양성을 위해 연간 400여 건에 달하는 대면 발표평가와 250여 건에 달하는 온라인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대면접촉의 위험은 줄이고 평가의 전문성을 담보할 수 있는 비대면 평가제도 마련과 더불어, 기존 온라인 평가의 효율성을 제고할 수 있는 평가시스템 개선이 요구됐다.


연구재단의 연구사업통합지원시스템 내에 새롭게 구축된 ‘비대면 심층평가 시스템’을 이용하면 연구과제 피평가자(과제신청자)와 평가위원 모두 평가현장을 방문하지 않아도 온라인상에서 체계적이고 심층적인 과제발표와 평가 및 심사를 진행할 수 있다.


피평가자가 온라인으로 발표자료를 제출하면 평가위원이 이를 다운로드 받아 검토할 수 있으며, 온라인 게시판을 활용한 비대면 질의·응답을 통해 보다 심층적인 과제평가가 가능하다.


‘비대면 심층평가 시스템’은 또한 카카오톡 기반 알림메시지 서비스를 통해 사용자의 편의를 돕는다. 즉, 평가자와 피평가자의 질의·응답 등록 같은 진행사항 및 발표자료 등록기간, 질의응답 기간 등의 일정안내를 카카오톡 메시지로 바로 알 수 있다.


기존에 진행하던 온라인평가도 연구계획서 검토 위주의 평가방식에서 탈피해, 비대면 질의·응답 기능을 도입하는 등 평가의 질적 향상을 도모했다.


한국연구재단 황준영 전략혁신본부장은 “최근 급변하는 연구과제평가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평가의 공정성과 전문성을 담보한 신뢰성 높은 비대면 평가시스템을 마련했다”며 “코로나19에 대응해 대면평가를 최소화하고 평가의 질을 높이기 위해 앞으로도 온라인 심층평가를 지속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우일산업
서브우측_경남컨벤션뷰로
서브광고_새빛맥스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동광특수인물
서브광고_희조산업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광고_아성엔터프라이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