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7-09 16:05:23
기사수정


▲ ㈜나노게이트를 운영하는 김태완 교수(사진 왼쪽)와 이경일 연구소장



[기계신문] 세종대 나노신소재공학과 김태완 교수가 창업한 나노센서 스타트업 ‘㈜나노게이트’가 쿨리지코너인베스트먼트, 자동차부품회사 센트랄 관계사 네옴 등으로부터 1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나노게이트는 자체 확보한 신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자기센서(megnetic sensor)를 개발하고 있다. 자기센서는 물체의 선형운동과 각운동을 감지하는 센서로 모바일, 자동차, 가전 등 실생활에서 접하는 대부분의 전자제품과 기계류에 장착된다.


현재 상용화된 자기센서의 70% 이상은 반도체 물질 기반이어서 근본적으로 소형화·경량화·박막화 등에 한계가 있다. 이에 반해 나노게이트의 나노자기센서는 금속박막을 기반으로 하여 경량화·소형화가 용이하면서도 보다 우수한 센싱특성을 구현할 수 있다.


나노게이트는 기존 제품에 적용된 기술을 개선하는 수준이 아닌, 전혀 다른 신개념의 독자기술을 개발하여 접목했다. 이를 통해 기존 자기센서의 대체 적용뿐 아니라 새로운 응용제품으로의 확대 적용을 기대할 수 있다.


일본과 미국의 기업이 세계 자기센서 시장 대부분을 점유하고 있는 상황에서 제품의 국산화를 통해 수입의존도를 낮추고, 국내 독자기술로 세계 시장으로의 진출도 가능해졌다. 나노게이트는 해당 기술에 대한 2건의 원천특허를 등록하였으며, 3건의 관련 국내외 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김태완 교수는 “당사 기술을 바탕으로 한 해당 제품분야의 국산화 및 실제 사업화에 대한 가능성을 전문투자기관의 견지에서 인정받았다는 것에 의의를 두고 싶다”면서 “당사에 대한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는 기분 좋은 책임감과 현재 해외기술 의존도가 매우 높은 센서 분야의 국산화에 일조한다는 사명감을 느낀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우선적으로는 기 확보된 제품의 양산매출 목표를 달성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며 “동시에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한 지식재산권 확보 및 차세대 제품개발을 추진하여 작은 규모지만 우수한 기술 중심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