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7-09 17:00:03
기사수정


▲ LG전자와 UNIST가 미래기술개발과 인재육성을 위한 협력을 한층 강화해 나간다. LG전자 송대현 H&A사업본부장(오른쪽)과 UNIST 이용훈 총장(왼쪽)이 9일 산학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LG전자와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9일(목) LG전자 창원1공장 R&D센터에서 UNIST 이용훈 총장, 권순용 산학협력단장, 이명인 대외협력처장,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 H&A연구센터장 오세기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산학협력 업무 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


양 기관은 지난 2015년 맞춤형 이공계 인재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지난 5년간 우수 인재들이 LG전자의 지원을 받아 학업을 진행하고, LG전자에 입사해왔다. 이번 협약은 기존 협약의 연장으로, 양 기관은 유망인재 육성과 더불어 공동연구와 산학과제 발굴 등 협력분야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새로운 협약에서는 기존에 운영되고 있는 ‘UNIST LG Track’ 산학장학생 제도에 더해 ‘산학협력위원회’를 구성하고 산학공동과제를 발굴해 공동 연구를 활성화하는 방안이 담겼다. 이에 따라 5개 세부그룹이 구성돼 정기적 연구 협력에 나설 계획이다.


권순용 UNIST 산학협력단장은 “기계, 인공지능, 전력전자, 인간공학,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의 우수한 연구역량을 바탕으로 LG전자와 협력연구를 수행해 나갈 방침”이라며 “양 기관의 역량을 결집한다면 세계적 수준의 성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한 LG전자의 직원들이 UNIST에서 석·박사과정을 이수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LG전자에서 선발된 직원들은 최근 개원을 준비하고 있는 UNIST 인공지능(AI) 대학원을 포함하여 UNIST의 우수한 교육과정을 이수할 수 있게 된다.


이용훈 UNIST 총장은 “최고의 기업과 대학이 미래 성장동력 발굴이라는 공동의 목적을 위해 발전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게 되어 기쁘다”며 “지속적인 기술교류와 산학 협력을 통해 혁신적인 연구로 세계를 선도하고 산업의 변화와 미래를 이끌어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은 “LG전자와 UNIST의 이번 협약이 지역 대학과 기업 간의 미래지향적 산학 협력 체계를 강화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간의 교류를 통해 기업과 대학 간 시너지 효과를 내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연일
서브우측_시바우라기계
서브우측_서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대하기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