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7-10 10:34:17
기사수정


▲ 관세청 오픈 API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인터넷 통관포털 사이트 회원가입을 거쳐 인증키를 발급 받으면 즉시 활용이 가능하다.



[기계신문] 관세청이 보유 중인 통관·무역·물류 분야의 공공데이터 개방과 활용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서비스해온 오픈 API 관련 데이터의 월간 이용건수가 지난 6월 역대 최고인 15억 건을 돌파했다.


공공기관의 오픈 API(Open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는 공공데이터가 데이터 제공에 그치는 것과 달리, 데이터와 함께 공공기관이 보유한 전산 자원을 활용해 이를 응용프로그램으로 개발할 수 있는 개발 환경도 함께 제공함으로써 각종 모바일용 앱, 인터넷 웹 서비스를 민간이 개발할 수 있도록 제공된다.


월간 이용건수는 지난해 7월 이후 연속 10억 건을 넘겨왔기에 데이터 개방 정책에 따라 민간이 개발한 각종 응용프로그램의 오픈 API 활용이 본 궤도에 오른 것으로 평가된다. 관세청이 6월 기준 서비스 중인 오픈 API는 모두 30종으로, 지난해 이들 서비스로 인한 연간 이용건수는 약 128억 건으로 집계됐다.


한편, 관세청은 오픈 API 이용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 30종이던 서비스를 올해 말까지 40종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를 위해 불편민원 분석, 개발업체 간담회 등을 통해 188건의 요구사항을 수집한 뒤, 필요성 및 타당성 등 검토를 거쳐 기존 서비스 개편과제 2종, 신규 서비스 과제 10종을 지난달 최종 확정했다.



▲ 관세청 오픈 API 서비스 제공 확대 대상 목록



관세청은 오픈 API 서비스 효과에 대해 가장 적극 활용중인 전자업종의 한 기업 사례를 소개했다. 해당 기업에 따르면, 인터넷 통관포털인 유니패스를 이용해 정보 조회 및 관련 데이터 입력, 신고서 생성, 재고 발주 등 절차 처리에 건당 3~4분 소요되던 데 반해, 2015년 오픈 API 활용 이후 건당 30초 이내로 크게 단축됐다.


처리 시간 단축 및 그로 인한 비용 절감뿐만 아니라 데이터 정확도 향상, 재고 및 발주 관리와 위험관리 등 분야에서도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 2018년 12월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실시한 연구용역에 따르면, 화물통관진행정보 조회 등 관세청 오픈 API를 통해 기업들은 월간 4,757억 원의 물류비용 절감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관세청의 공공데이터 개방은 2015년 화물통관진행정보 조회 서비스를 오픈 API 방식으로 제공하면서 시작됐다. 당시 3세대 전자통관시스템을 활용하던 기업들의 요청에 적극 부응해 오픈 API를 도입함으로써 2016년 개통한 4세대 국가관세종합정보망이 민·관 복합시스템의 특징을 갖도록 만든 밑거름이 됐다.


관세청의 오픈 API 서비스를 통한 데이터 개방은 국민에게는 신고의 편의성을 제공하고, 수출입기업에게는 물류비용 절감효과를 안겨주며, 민간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에게는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효과를 가져왔다.


관세청 오픈 API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인터넷 통관포털 사이트 회원가입을 거쳐 인증키를 발급 받으면 즉시 활용이 가능하다.


관세청 관계자는 “국민과 수출입기업이 필요로 하는 관세행정 공공데이터를 더욱 적극적으로 개방·제공하기 위해 오픈 API 방식뿐 아니라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기술 등을 활용해 다양한 방법으로 정보공개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우일산업
서브우측_경남컨벤션뷰로
서브광고_새빛맥스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동광특수인물
서브광고_희조산업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광고_아성엔터프라이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