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7-10 11:17:05
기사수정


▲ 특허청에 따르면, 씨모스(CMOS) 이미지 센서에 대해 2015년 190건이던 특허출원이 2019년 263건으로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다.



[기계신문] ‘4차 산업혁명의 눈’ 이미지 센서는 카메라 렌즈로 들어온 빛을 디지털 신호로 변환해 영상으로 보여주는 소자로, 스마트폰 카메라뿐만 아니라 차량 블랙박스, 생체인식, 증강현실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는 핵심 부품이다.


특허청에 따르면, 씨모스(CMOS) 이미지 센서에 대해 2015년 190건이던 특허출원이 2019년 263건으로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다. 출원인별로는 내국인 출원이 52.4%로 외국인 출원을 앞서고 있다.



▲ CMOS 이미지 센서 기술 분야 연도별 출원 동향(2015~2019년) (단위 : 건)



씨모스(CMOS) 이미지 센서는 상보성 금속 산화물 반도체(CMOS) 구조를 가진 저소비 전력형의 촬상 소자로서, 전하 결합 소자(CCD)에 비해 낮은 전원 전압 사용, 낮은 소비 전력 동작, 주변 회로와의 일체화가 가능하다.


CMOS 이미지 센서는 휴대폰의 등장과 함께 발전했다. 1999년 카메라가 탑재된 휴대폰이 처음 출시되면서 더 선명하고 더 화려한 사진을 요구하는 소비자의 요구에 맞춰 발전해 왔다.


근래에는 자율주행, 드론, AI 로봇 등 다양한 분야에서 CMOS 이미지 센서가 적용되고 있고, 이에 따라 관련 출원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 CMOS 이미지 센서 기술 분야 상위 4대 출원인 출원 현황(2015~2019년) (단위 : 건)



CMOS 이미지 센서 특허출원 분석 결과, 기업별로는 삼성전자가 27.5%, 소니(일본)가 16.3%, 에스케이하이닉스가 11.5% 그리고 TSMC(대만)가 7.2%로 4대 글로벌 기업이 전체 출원의 62.5%를 차지하고 있다.


세부 기술별 출원동향을 보면, 이미지 센서가 자동차 분야에 확대 적용됨에 따라 어두운 곳에서도 효율적으로 동작하는 기술이 25%, 스마트폰 카메라의 고급화에 따라 선명도를 높이는 기술이 18%를 차지하고 있다. 또, 드론 및 개인방송의 증가에 따라 고해상도 기술 출원도 14%를 차지했다.



▲ CMOS 이미지 센서 기술 분야 세부 기술별 출원 동향(2015~2019년) (단위 : 건)



특허청 전영상 반도체심사과장은 “이미지 센서는 인공지능(AI), 자율주행차, 드론 등 4차 산업혁명의 필수 부품으로 향후 폭발적인 수요가 예상된다”며 “핵심 부품의 기술 자립을 위해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함께 이를 보호할 수 있는 강력한 지재권 확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