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7-17 10:48:38
기사수정


▲ ‘오토메이션 & 스마트공장, 스마트 공작기계’ 등 첨단기술을 선보일 ‘2020 한국국제기계박람회’가 7월 21일(화)부터 24일(금)까지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개최된다.



[기계신문]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해있는 경남 기계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 가능한 경쟁력을 기르기 위하여 7월 21일(화)부터 24일(금)까지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2020 한국국제기계박람회’가 개최된다.


‘한국국제기계박람회’는 당초 10월에 열렸던 개최 주기를 올해 5월로 변경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되어 7월 21일에 개최하게 됐다. 24일까지 4일간 진행되는 이번 박람회에는 115개사가 참여해 314부스 규모로 운영된다.


올해로 13회째를 맞는 ‘2020 한국국제기계박람회’는 향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신속한 대응역량을 제공할 수 있도록 ‘오토메이션 & 스마트공장, 스마트 공작기계’ 등 첨단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지방에서 최초로 전자부품연구원의 ‘스마트공장 데모장비’를 유치해 경남도 내 기업에 디지털 뉴딜을 전파하기 위한 우수기술을 소개하는 한편, 구축사례 설명회도 진행된다.


또한 최근 디지털화 트렌드를 보여줄 ‘커넥트 컨퍼런스 2020(The Connected Machine Conference 2020)’ 및 참가기업의 기계기술 및 기업경영전략 세미나를 개최해 코로나19 위기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한 미래 방향성을 제시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상황에서 경남 최대 규모 산업전시회를 개최하는 만큼 감염병 예방을 위한 정부의 집단방역 지침 준수는 물론, 철저한 방역관리시스템 또한 가동할 계획이다.


열화상 카메라, 열화상 측정기 및 비접촉 체온계를 통한 3차례 발열체크를 진행하고, 입장객은 손소독제 사용과 비닐장갑·마스크 착용 후 에어샤워를 통한 살균관리 후에 전시장에 입장할 수 있다. 또, 개인 휴대전화를 활용한 ‘QR 입장관리 시스템’을 함께 운영해 입장객 정보도 관리할 계획이다.


전시장 내에서는 거리두기 관람을 할 수 있도록 부스간격을 기존 대비 0.5m 이상으로 확대하고, 매일 전시 종료 후에는 일반 방역소독 및 참가업체의 ‘자율주행 UV살균로봇’을 활용한 UV살균소독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재철 경남도 관광진흥과장은 “6월에 개최된 관광박람회도 철저한 방역시스템으로 안전하게 마쳤다”면서 “이번 국제기계박람회 또한 코로나 정국에서 바이러스와 함께하는 MICE 행사 개최로, 국내 최고수준의 방역시스템 속에 운영되므로 안심하고 박람회 참관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연일
서브우측_성도FA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제일이앤엠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알이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