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7-17 17:19:54
기사수정


▲ 현대건설 기술연구소장 박구용 상무(좌)와 현대로보틱스 로봇연구소장 윤대규 상무가 16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빌딩에서 “건설 로보틱스 분야 연구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기계신문] 현대건설과 현대로보틱스가 16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빌딩에서 “건설 로보틱스 분야 연구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현대건설 기술연구소장 박구용 상무와 현대로보틱스 로봇연구소장 윤대규 상무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현대건설은 미래 신사업으로 주목받는 ‘건설 로보틱스’ 분야를 2018년부터 노동 집약적 건설업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기술이라 판단하여 신(新)시장으로서 전략적 육성과 기술 개척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현대건설은 자동차와 같은 제조업에서 사용되던 로보틱스 기술의 노하우를 받아들여 건설 현장용 로봇 기술을 한 단계 도약시키고, 동시에 현대로보틱스는 건설 분야를 신시장으로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이번 MOU 협약으로 ▶건설 현장 작업용 로봇 개발 ▶모바일 서비스 로봇 사업 ▶현장건물 내 자율주행 핵심 기술 개발 ▶중장기 사업 추진 전략 등 건설산업에 최적화한 로봇 기술 경쟁력을 높여나가는 데 긴밀히 협력할 예정이다.


건설 현장 작업용 로봇은 현장에서 앵커링 작업(드릴로 구멍을 뚫는 작업), 페인팅, 용접, 조적 등에 접목될 예정이며, 현대건설은 건설용 작업 모션 제어(Manipulation) 및 건설 현장 자율주행 기술 적용, 현대로보틱스는 사람과 한 공간에서 작업할 수 있는 협동로봇 및 비전 기술을 담당한다.


현대건설과 현대로보틱스는 로봇이 작업장 내 환경과 장애물을 스스로 인식, 작업 위치까지 최적 경로로 이동하는 등 로봇 자율주행용 최신 SLAM 기술을 고도화한 3D SLAM 기반의 ‘자율주행 통합 소프트웨어(SW)’를 공동 구축할 예정이다.


아울러 상시 R&D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개발 기술의 현장 실증을 위한 프로젝트를 공동 추진을 통해서 보다 실질적인 기술개발 및 사업화를 가속화할 방침이다.


현대건설은 현장 작업용 로봇 이동용 장비 개발과 실외 자율주행 SW개발 및 적용을, 현대로보틱스는 협동로봇 및 비전 기술 지원과 실내 자율 주행 기술 최적화를 담당한다.


현대건설 기술연구소 박구용 상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현대로보틱스와 협력해 건설 현장에 제조업과 같은 자동 생산의 개념을 도입하고 건설산업의 혁신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대로보틱스 윤대규 상무는 “현대건설과의 협력을 통해 새로운 산업에 대한 로봇 기술 적용 및 개발로 제조, 물류, 건설까지 확장된 솔루션 역량으로의 확대가 기대되며 건설 작업용 로봇의 새로운 판도를 꾀하겠다”고 강조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반도하이텍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우측_슬라이드코리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