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7-23 17:15:43
기사수정


▲ 7월 23일(목) 서울 코리아나호텔 글로리아홀에서 ‘로봇 기술발전 전망에 따른 비즈니스 모델 발굴 및 이와 연계된 선제적 규제혁파 로드맵 마련을 위한 산학연관 전략 네트워크 출범’을 위한 ‘로봇활용 전략 네트워크 출범식’이 개최됐다.



[기계신문] 7월 23일(목) 서울 코리아나호텔 글로리아홀에서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문전일 로봇산업진흥원장과 제조, 전문물류, 생활물류, 공공, 개인, 상업 등 6대 로봇 서비스 분야별 전략 네트워크 위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로봇 기술발전 전망에 따른 비즈니스 모델 발굴 및 이와 연계된 선제적 규제혁파 로드맵 마련을 위한 산학연관 전략 네트워크 출범’을 위한 ‘로봇활용 전략 네트워크 출범식’이 개최됐다.


앞서 산업통상자원부는 로봇분야 한국판 뉴딜(디지털 뉴딜)로 바이오산업 등 전 산업으로 제조로봇 활용 촉진, 물류·방역 등 서비스로봇 활용 수요에 최적화된 서비스모델 사업화 실증, 돌봄로봇 개발 등 로봇활용을 통한 전 산업의 지능화 및 비대면 산업 육성을 추진하기로 한 바다.


이에 산·학·연 전문가들은 6대 로봇 서비스 분야별로 기술발전을 전망하고, 이에 따른 로봇활용 비즈니스 모델과 규제개선 사항 및 안전기준 등을 논의하게 되며, 산업통상자원부는 향후 수립할 로봇분야 기술개발 로드맵, 선제적 규제혁파 로드맵 등에 논의결과를 반영할 예정이다.



▲ 로봇 관련 주요 이슈



이번에 출범하는 ‘로봇활용 전략 네트워크’는 그간 로봇산업의 발전 방향에 대한 논의가 주로 로봇제조사 또는 개발자 위주로 이루어져 수요 측의 목소리를 많이 담지 못해왔다는 점을 고려하여, 로봇활용에 관심이 있는 수요기업, 공공기관, 관련 협·단체 등의 관계자들이 다수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수요 측이 제시하는 현장의 문제를 로봇을 활용하여 해결하는 ‘솔루션 제공’ 형태의 비즈니스 모델 발굴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행사 참석자들은 최근의 ‘비대면 방식의 확대’가 사회 전반에 걸친 트렌드로 부상함에 따라, 기존 지능화 요구뿐만 아니라 비대면 방식의 실현수단으로서 로봇이 한층 더 각광받게 될 것이라는 데 공감했다.



▲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전략 네트워크 활동을 통해 도출된 결과물을 향후 정책방향에 적극 반영할 계획임을 밝힌 후 전략네트워크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하였다.



이날 기조강연자로 나선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는 “최근 비대면 서비스가 강조되면서 로봇의 활용처는 생각지 못한 부분으로 넓어지는 기회를 맞고 있다”면서 “시대적 상황에 맞춰 그간 성과를 활용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선제적 규제 대응 감각을 키워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강경성 산업정책실장은 “전략 네트워크 활동을 통해 도출된 결과물을 향후 정책방향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며 “분야별 규제가 로봇의 활용을 막고 있다면 과감히 완화하고, 기존 규제가 로봇에 대해 적용하기 어렵다면 새로운 기준을 마련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반도하이텍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우측_슬라이드코리아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