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7-28 09:20:28
기사수정


▲ 울산시가 수소모빌리티와 게놈서비스 분야에 이어 ‘연구개발(R&D)분야 강소특구’로 지정되는 쾌거를 거두었다.



[기계신문] 울산광역시는 2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연구개발 특구위원회에서 울산 울주가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최종 지정·의결되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울산에 매년 72억 원(국비 60억·시비 12억)의 기술사업화 자금이 지원되고 강소특구 내 연구소와 첨단기술기업에 법인세나 지방세 등의 세제 감면 혜택도 주어진다.


울산 울주 강소연구개발특구의 특화분야는 미래형 전지로, 연구개발 촉진지구인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이전사업화지구인 반천산업단지, 창업생산지구인 하이테크밸리산업단지 일원에 총 면적 3.01㎢로 조성된다.


울산은 울산과학기술원(UNIST) 이차전지 연구센터, 삼성에스디아이(SDI) 등 미래형 전지산업의 민·관·산·학·연 기관이 집약돼 있는 만큼 ▶기술발굴 ▶사업화 ▶판로 확보까지 지역 현황을 반영한 전주기 사업 지원이 가능하다.


울산시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의 우수한 연구기반을 바탕으로 탄소섬유 등 초경량 신소재와 미래형 전지 개발에 집중하면서, 삼성에스디아이(SDI) 등 대기업과 민간투자를 연계한 ‘씨-이노스트리(Cell-Innovation industry) 클러스터’ 조성으로 울산 강소특구만의 경쟁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하이테크밸리산단 내에 첨단전지 지식산업센터 건립도 추진한다. 지식산업센터는 관련 첨단기업의 입주를 돕는 특구전담조직 운영과 첨단장비를 갖춘 연구센터 지원, 중소·벤처·창업기업의 입주공간을 제공하게 된다.


또한 강소특구는 울산시의 주력사업인 4대 에너지 브릿지와 에너지클러스터 조성 사업 등과도 기반을 연계해 나간다. 이와 함께 미래형 전지산업을 자동차·조선·석유화학 등과 결합하면서 기존 주력산업의 체질 개선과 혁신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울산 울주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으로, 오는 2025년까지 1,280억 원의 생산유발과 1,609명의 고용유발, 422억 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이번 강소특구 지정을 계기로 미래형 전지가 울산의 차세대 중심 성장동력으로 확실히 자리 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지역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관련 산업의 발전 기반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강소특구는 대학·연구소·공기업 등 기술역량을 갖춘 핵심 기관 중심으로 소규모의 집약된 연구단지를 육성하는 사업으로, 지역 주도형 혁신성장을 위해 정부가 새롭게 도입한 특구제도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