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7-28 14:38:49
기사수정


▲ 성남산단재생 복합지식산업센터 조감도



[기계신문] LH가 지난 4월 공고한 ‘성남산단재생 복합지식산업센터 리츠사업’의 민간사업자 공모 심사 결과, HDC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컨소시엄은 HDC 현대산업개발㈜, ㈜정림건축종합건축사사무소, ㈜에스아이그룹건축사사무소, ㈜영광기술단, 한방유비스㈜로 구성되어 있다.


‘성남산단재생 복합지식산업센터 리츠사업’은 준공 후 45년이 경과된 성남일반산업단지의 체질 개선을 위해 추진되며, 단지 내 연면적 83천㎡ 규모로 10년 임대형 산업시설, 지원시설, 상업시설 등이 복합된 지식산업센터가 조성될 예정이다.


이번 공모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HDC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대지높이 차이를 입체 공공보행통로 및 광장 등으로 극복한 ‘소통·교류의 열린 공간’과 함께, 다양한 크기의 건물형태 계획과 다채로운 이미지 패턴 활용으로 독창성과 예술성이 결합된 사업계획안을 제시했다.


또한, 최우수 녹색건축인증 그린1등급, 건축물에너지효율 1++등급, 태양광·지열의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계획을 설계 적용했으며, 이 외에 특화설계로 건축물 통합관리시스템, 헬스케어솔루션, 에너지관리시스템, 코워킹스페이스 등의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제안했다.


우선협상대상자는 LH, 주택도시기금 등과 함께 출자자로서 리츠 사업에 참여한 후 복합지식산업센터의 설계·시공 및 상업시설에 대한 책임분양을 담당하고, 사업약정 체결, 착공, 입주자 모집, 10년간 산업시설 임대운영 등의 절차를 거쳐 2033년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한편, LH는 리츠 AMC(자산관리회사)로서 사업 전반 관리 및 복합지식산업센터 건설·운영을 총괄하며 새로운 기업성장 허브공간 조성을 통해 산단재생 효과를 주변지역으로 확산시킬 방침이다.


LH 관계자는 “국내 산업발전과 경제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해온 노후 산업단지를 첨단 산업단지로 재생시킴으로써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휴먼터치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대암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