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9-11 10:12:57
기사수정


▲ KETI 김영삼 원장(오른쪽)이 성균관대학교 ‘Carbonium’ 팀(왼쪽)에게 제4회 KETI 모비우스 개발자대회 대상을 수여하고 있다.



[기계신문]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이 지난 6월부터 진행해온 ‘제4회 KETI 모비우스 개발자 대회’가 성공리에 마무리됐다.


KETI가 주관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지능형사물인터넷협회, 한국사물인터넷학회가 후원한 이번 대회는 6월 30일까지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사회문제 해결 아이디어를 공모한 후, 선정된 아이디어를 8월 31일까지 실제 서비스로 개발하고, 9월 10일 최종 평가하는 일정으로 진행되었다.


KETI가 개발한 모비우스는 국제 표준인 oneM2M을 기반으로 개발된 세계 최초 오픈 소스 IoT 플랫폼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호환성은 물론 쉽고 간편한 개발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oneM2M은 한국, 미국, 유럽 등 8개의 세계 주요 표준개발 기관들이 2012년 7월에 결성한 IoT 국제 표준 단체로, 현재 표준제정 기관 및 기업, 연구소 등 200여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2019년 10월에 공개된 모비우스 3.0은 신뢰성 및 빅데이터 분석 지원 기능이 강화된 버전으로, 전 세계 970여 개 기업 및 기관이 다수의 공공·기업 프로젝트에 활용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중소기업과 대학(원)생 개발팀 총 32팀이 참여했으며, 이 중 14개팀 아이디어가 본선에 채택되어 모비우스 무료교육과 전문가들의 기술컨설팅, 개발 키트 및 개발비 등을 제공받아 최종 구현되었다.


KETI는 10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된 최종평가 및 시상식에서 대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상금 300만원), 최우수상 한국전자기술연구원장상(상금 200만원), 우수상 한국지능형사물인터넷협회장상, 한국사물인터넷학회장상(상금 각 100만원)과 장려상(상금 30만원)을 수여했다.


대상은 성균관대학교 ‘Carbonium’ 팀의 모비우스 플랫폼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실시간으로 산정하고 인공지능으로 배출량을 예측함으로써 기업의 탄소 배출권 거래를 용이하게 해주는 서비스가 수상했다.


최우수상은 순천향대학교 ‘척척학사’ 팀의 머신러닝 모델과 스마트 밴드를 통해 유아의 행동을 인식하고 올바른 생활습관을 형성시켜주는 “우리아이가 달라졌어요” 서비스가 선정됐다.


우수상은 순천향대학교 ‘나홀로 집에’ 팀의 코로나19 자가 격리자의 건강정보 및 재실여부 등을 관리자에게 실시간으로 전달해주는 “14일의 매니저” 서비스와 동호인들이 함께 참여한 ‘3S(Sea Safe System)’ 팀의 해수욕장 내 이안류 발생 시 긴급 알림을 통해 해안가 사고방지를 지원해주는 서비스가 수상했다.


KETI 김영삼 원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디지털 전환과 언택트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IoT 기술이 비즈니스 영역에서는 물론 방역과 같은 공공 분야에서도 큰 역할을 수행한 한 해였다”면서 “특히 이번 대회는 KETI 모비우스가 비즈니스 영역을 넘어 사회문제 해결에도 앞장 설 수 있음을 보여주는 좋은 단초가 되었으며, 앞으로도 새로운 상상이 모비우스를 통해 실현될 수 있도록 개발자 대회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대회의 개발자 교육 및 멘토링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oT 오픈플랫폼 기반 개발·검증 인프라 구축 사업으로 지원되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참가팀별 참석인원 최소화, 행사장 내 간격유지 및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되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반도하이텍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우측_슬라이드코리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