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9-13 10:04:39
기사수정


▲ 인천TP가 뿌리기업을 대상으로 ‘애로 설비구축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공정 자동화 지원사업 평가위원이 한 업체를 찾아 수작업 공정의 문제점 등을 현장 점검하고 있다.



[기계신문]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가 제조업의 근간인 뿌리기업의 성장을 돕기 위해 ‘애로 설비구축 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뿌리기업의 수작업 및 위험한 공정, 낡고 오래된 설비의 구축 비용을 지원하는 이 사업은 기업의 작업환경 개선을 돕기 위해 마련되었다.


인천TP는 공모를 통해 28개 안팎의 기업을 선정해, 한 기업당 많게는 3천만 원까지 설비구축 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신청은 인천TP 홈페이지에서 사업계획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뒤 구비서류와 함께 9월 18일까지 지정 이메일로 신청·접수하면 된다.


인천TP 관계자는 “이번 지원사업은 뿌리기업의 경쟁력 제고 및 생산성 향상, 매출 증대 등을 돕기 위한 것”이라며 “작업환경 개선에 따른 고용 창출 환경조성으로 인력난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인천TP는 이와는 별도로 ‘뿌리 공정자동화 지원사업’을 통해 현재 17개 기업의 작업환경 개선을 지원하는 등 뿌리기업의 생산성 향상을 다방면으로 돕고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라인메쎄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연일
서브우측_서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