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9-17 10:19:37
기사수정


▲ 현대자동차의 산업용 웨어러블 로봇 ‘벡스(VEX)’가 ‘2020 IDEA 디자인상’ 상업·산업 제품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기계신문] 현대자동차와 제네시스 브랜드가 ‘2020 IDEA 디자인상(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s)’에서 금상 1개를 포함해 총 5개의 상을 수상했다고 17일(목) 밝혔다.


디자인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IDEA 디자인상’은 미국 산업디자인협회(IDSA, Industrial Design Society of America)가 주관하며 독일의 ‘iF 디자인상’, ‘레드 닷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1980년부터 시작된 북미 최고의 디자인상으로 디자인 혁신과 사용자 혜택, 사회적 책임 등 다양한 심사기준을 종합 평가해 최고의 디자인을 선정한다.


현대자동차는 ▲산업용 웨어러블 로봇 ‘벡스(VEX)’가 상업·산업 제품 부문(Commercial & Industrial Products)에서 금상(Gold)을 받았으며 ▲전기차 콘셉트카 ‘45’와 ‘프로페시(Prophecy)가 자동차·운송(Automotive & Transportation) 부문에서 각각 동상(Bronze)과 파이널리스트(Finalist)를 수상했다.


특히 상업·산업 제품 부문의 최고상을 받은 벡스는 지난해 현대자동차 로봇 연구 조직 ‘로보틱스랩’에서 자체 개발한 조끼형 외골격(Vest Exoskeleton) 착용 로봇으로 지난 3월 ‘2020 레드 닷 디자인상’에서 혁신제품 부문(Innovative Products)을 수상한 바 있다.


벡스는 다양한 산업 현장에서 장시간 위쪽으로 팔을 들어 올려 작업하는 근로자의 근골격계 질환을 줄이고 작업 효율성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산업 현장의 특성을 고려해 전기 공급이 필요 없는 형태로 개발됐으며, 2.8kg의 가벼운 무게로 근로자의 착용 부담을 줄이고 인체 어깨관절을 모사한 구조의 근력보상장치를 통해 최대 5.5kgf까지 힘을 보조한다.


이와 함께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선보인 전기차 콘셉트카 2종이 이번 IDEA 디자인상에서 좋은 성적을 거둠에 따라, 이를 기반으로 향후 출시될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와 ‘아이오닉 6’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8월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을 공개하며 ▲2021년 콘셉트카 45 기반 준중형 CUV ‘아이오닉 5’ ▲2022년 프로페시 기반 중형 세단 ‘아이오닉 6’ ▲2023년 대형 SUV ‘아이오닉 7’ 등 총 3종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 현대자동차 전기차 콘셉트카 ‘45’와 ‘프로페시(Prophecy)가 ‘2020 IDEA 디자인상’ 자동차·운송 부문에서 각각 동상과 파이널리스트를 수상했다.



지난해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콘셉트카 45는 1970년대 항공기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은 모노코크 방식의 차체가 공기 역학과 경량화를 구현하고, 직선적이고 힘찬 라인의 외관은 다이아몬드 형태의 인상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수상으로 콘셉트카 45는 지난 2월 ‘2020 iF 디자인상’에서 제품 디자인(Product Design) 분야 수송 디자인(Automobiles/Vehicles) 부문 본상(Winner)에 이어 또 한 번 디자인상을 받게 됐다.


지난 3월 공개한 프로페시는 공기역학적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아 차량의 앞부분에서 뒷부분까지 깨끗하고 끊김이 없는 ‘하나의 곡선’이 흐르는 듯한 차체의 형상을 갖췄다.


실내는 기존 자동차의 개념을 뛰어넘는 새로운 개념의 생활 공간으로 구성됐으며 운전대(스티어링 휠) 대신 운전석 양쪽에 장착된 조이스틱(joystick)을 통해 운전자가 가장 편안한 자세에서 새롭고 직관적인 운전의 재미를 느낄 수 있게 했다.


제네시스의 ▲전용 브랜드 체험관 ‘제네시스 스튜디오 하남’과 ▲‘G90 특별 전시’도 각각 환경(Environments) 부문과 디지털 상호작용(Digital Interaction) 부문에서 파이널리스트를 수상했다.


제네시스 스튜디오 하남은 지난 2016년 ‘스타필드 하남’에 개관한 제네시스 전용 브랜드 체험 공간으로 전문가(큐레이터)의 전시 안내(도슨트투어), 제네시스 시승 프로그램 등을 상시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신차·콘셉트카 특별 전시 및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고객들과 다양한 소통을 시도하고 있다.


‘G90 특별 전시’는 G90의 출시를 기념해 제네시스 스튜디오 하남에서 2019년 1월까지 진행된 전시로, 총 41일 동안 약 7만 8천명이 방문했다. 제네시스는 스튜디오 중앙에 G90를 전시하고 관람객의 의상 및 소품의 색상에 따라 전시 공간의 배경색이 달라지는 ‘인터랙티브 체험존’을 운영함으로써 고객들이 G90를 색다른 방식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자동차·제네시스 관계자는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콘셉트카 2종이 IDEA 디자인상을 수상하면서 아이오닉 전기차 디자인의 지향점을 전 세계에 선보였다”며 “아울러 자동차 디자인 외의 부문에서 금상을 포함해 총 3개 작품이 수상해 현대자동차와 제네시스 디자인 역량의 확장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반도하이텍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광고_에이티컴퍼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