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9-22 09:20:52
기사수정


▲ 대규모 국가사업인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 구축을 통한 지역 조선산업의 위기 돌파 방향타를 정한 전북도가 주요 기업, 유관기관과 협약을 맺고 친환경 신기술이 적용된 선박 등 미래 수요에 대한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



[기계신문] 전북도는 21일 군산시, LIG넥스원, 호원대학교,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군산조선해양기술사업협동조합과 ‘전북 조선산업 생태계 조성 및 발전을 위한 상호협력교류 업무협약’을 맺고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 구축 등을 중심으로 공동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송하진 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 강희성 호원대학교 총장, 배정철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장, 김광중 군산조선해양기술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이 참석하였다.


전북도는 6개 기관의 협약을 통해 특수목적선 선진화 주도, 선박 미래기술 분야 신산업 육성, 첨단 방산기술 공동 연구개발 산학연 협력강화 등을 함께 추진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전북도 등 협약 참여기관들은 지역의 산업 경쟁력을 높이고 조선분야 신산업 육성과 지원에 힘을 모을 예정이다. 또 지역 조선 기업의 선박 선진화 사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기술 및 행정 지원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협약 참여기관들은 선박의 미래기술 분야 민간 참여 확대를 통한 신산업 육성을 위해 기술정보 등을 공유하고,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 구축, 총수명주기체계관리, 기자재 신뢰성 및 품질 고도화, 국제공동연구 등 공동발전을 위한 협력에도 뜻을 모았다.


특히 전북의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 구축에 동참한 첫 기업인 LIG넥스원은 전북도가 그리는 조선산업의 새판에 든든한 우군이 될 전망이다. LIG넥스원은 수상함 및 잠수함에 사용되는 유도무기, 레이더, 통신장비는 물론 항만감시체계, 무인수상정·잠수정에 이르기까지 해상과 수중 전장 환경에서 필요로 하는 다양한 무기체계의 개발·양산·유지보수에 대한 폭넓은 경험을 축적해 왔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과 함께 선진화 단지를 구축하면 기업유치와 일자리 창출을 통해 전북 조선산업이 활기를 되찾을 것“이라며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가 전북 조선산업의 재도약을 이끌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군산항에 ‘특수목적선 선진화단지 구축’ 계획을 무척 기쁘게 생각한다”며 “조선 관련 업체와 방위사업체 등의 기업 공간을 조성하여 침체된 우리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러일으키는 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이 전북과 군산시 등 주요 지자체 및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빠르게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선박 선진화 분야의 산업 기반 및 경쟁력 확보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군산조선소 가동중단(2017.7월) 이후 대기업 의존도를 낮추고 지역 조선산업의 특성을 반영한 중소·특수선에 특화된 신생태계를 육성하는 전략에 따라 5,000억 원 규모의 대규모 국가사업인 선진화 단지를 추진하고 있다.


전북도는 지난 16일 사전 타당성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였고, 이 용역을 통해 선진화 단지 유치를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사업으로 기획하고, 특화단지 조성 공감대 확산을 위해 도내 정치권(신영대 국회의원)과 공조하여 정책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국가사업 선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는 전북도 내 조선해양산업의 위기 극복의 시발점이 돼 연간 4,600억 원 이상의 경제효과와 신규 일자리 3,000개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IMO(국제해사기구) 환경규제 및 조선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친환경·미래형 선박의 신조와 개조·수리(MRO)를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스마트 기술 기반 선진화 단지는 모든 관공선과 연안 선박, 함정의 성능개량 등 친환경 신기술이 적용된 선박의 미래 수요에 선제 대응하게 된다.


전북도는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를 통해 총수명주기관리사업 분야를 중심으로 미래기술 신사업 육성, 산학연 공동 R&D 활동을 추진하여, 전북지역의 조선산업 활성화에 기여, 지역 경제와 상생하는 계기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연일
서브우측_성도FA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제일이앤엠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알이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