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9-22 16:53:39
기사수정


▲ 전라남도는 22일(화) 목포시,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와 함께 ‘친환경 연안선박 클러스터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전라남도는 22일(화) 목포시,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와 함께 ‘친환경 연안선박 클러스터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김종식 목포시장, 김이환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총장, 김부기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전기 추진선, LNG 혼소연료 등 친환경선박 기술개발과 실증을 통해 조선산업을 미래형 신산업으로 탈바꿈시키고, 국제 선박 온실가스 규제에도 능동적으로 대응키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는 목포 남항 재개발 부지(6만 5천㎡)를 중심으로 ‘친환경 연료추진 연구거점’을 마련하고, 오는 2025년까지 연안선박 중심의 친환경 선박 테스트베드를 구축하는 등 연구개발에서 상용화에 이르는 기술 생애주기 전체를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출 예정이다.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는 국내 최고 수준의 친환경 선박 기술인력 양성을 위해 지역기업 취업을 전제로 한 석박사 학위 과정인 ‘친환경연료추진 융합전공 I-CORE(계약학과) 과정’을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에 신설하고, 오는 2023년부터 목포 연구거점에서 운영토록 지원할 계획이다.



▲ 이번 협약은 전기 추진선, LNG 혼소연료 등 친환경선박 기술개발과 실증을 통해 조선산업을 미래형 신산업으로 탈바꿈시키고, 국제 선박 온실가스 규제에도 능동적으로 대응키 위해 마련됐다.



전라남도와 목포시는 미래형 친환경선박 클러스터가 원활히 구축될 수 있도록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의 기술개발과 실증사업을 지원하는 한편, 개발된 신기술을 활용한 조선산업의 친환경 신산업화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이미 전라남도와 목포시는 지난 4월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와 함께 해양수산부의 ‘전기추진 차도선 및 이동식 전원공급시스템 개발’ 사업을 유치한 바 있다. 이 사업은 오는 2024년까지 5년간 45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세계 최초의 이동식 전원공급시스템에 기반한 전기추진 차도선 개발에 착수한 상태다.


친환경 선박기술 개발이 전 세계적으로 초기 단계임을 고려할 때 이번 업무협약은 낙후된 국내 연안선박 산업을 첨단산업으로 탈바꿈시키고, 전남이 미래형 친환경선박 산업을 주도해나갈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전남에는 연안선박이 집중 분포돼 미래형 친환경 선박 개발과 실증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앞으로 친환경 선박산업 육성을 통해 조선산업의 미래형 신산업화를 촉진하고 전 세계 30조원 규모의 고부가치 연안선박 시장을 선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연일
서브우측_성도FA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제일이앤엠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알이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