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9-24 09:12:12
  • 수정 2020-09-24 09:13:54
기사수정


▲ 부산광역시가 24일(목) 한국기계연구원 부산기계기술연구센터(사진) 대강당에서 ‘부산 원전해체산업 육성 기술협의회’를 개최했다.



[기계신문] 부산광역시가 24일(목) 한국기계연구원 부산기계기술연구센터 대강당에서 ‘부산 원전해체산업 육성 기술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번 협의회에는 원전해체산업 관련 지역기업과 부산상공회의소, 부산대학교, 부경대학교, 한국해양대학교, 한국기계연구원 부산기계기술연구센터,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동남지역본부, 부산테크노파크, 한국산업단지공단 부산지역본부 등 지역 내 산·학·연·관 30개 기관이 참여했다.


또한, 이날 협의회에서는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 및 고리1호기 해체 등 현황(한국수력원자력 원전해체사업부장 이경철) ▲원전 주요기기 해체기술 및 원전해체산업 진출전략(두산중공업 원전해체기술개발사업팀 차장 김창규) ▲원전해체 원격시스템 가상운전 기술개발사업(한국기계연구원 연구위원 서정)에 대한 주제발표 등을 통해 부산 원전해체산업 육성 방향과 진출전략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부산은 조선·기계·철강 등 지역 주력산업의 특성상 원전 주요 해체공정인 절단 분야에 강점을 지니고 있다. 또한, 지역 내 한국기계연구원 부산기계기술연구센터, 한국해양대학교 응용기술지원센터 등 절단 관련 연구 인프라도 충분히 갖추고 있다.


따라서 부산시는 이러한 강점들을 기반으로 국내 선도기업의 부품 공급망을 형성하고, 고리1호기 해체 및 정부의 연구개발(R&D)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는 방침이다.


김종경 부산시 시민안전실장은 “부산시는 원전해체 주요 공정별 유망기술을 지속해서 발굴·개발하고, 산업 네트워크를 공고히 구축하기 위해 공정별 참여기업도 확대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원전해체산업 거점 도시 부산’이 되기 위해 산·학·연·관 협력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연일
서브우측_성도FA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제일이앤엠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알이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