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9-25 09:29:44
기사수정


▲ ㈜GS글로벌이 2023년까지 새만금국가산업단지 1공구 221,000㎡(6만 7천평)에 565억 원을 투자해 GS글로벌 새만금 특장센터를 건립한다.



[기계신문] ㈜GS글로벌이 2023년까지 새만금국가산업단지 1공구 221,000㎡(6만 7천평)에 565억 원을 투자해 GS글로벌 새만금 특장센터를 건립, 전기버스와 전기트럭 등 전기차 조립생산, 각종 특장차 제조, 전기차에 필요한 배터리 패키징과 수입차 PDI 사업을 추진한다.

* PDI(Pre-Delivery Inspection) : 수입차가 고객에게 인도되기 이전, 기능점검 등 최종 점검, 일부 장치변경 및 성능 보완 등 고객 수요에 대응하는 서비스


이에 따라 ㈜GS글로벌은 전북도 등 관계기관과 GS글로벌 김태형 대표이사, 송하진 전북도지사,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강임준 군산시장과 관계자 등 약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4일 군산 베스트웨스턴호텔에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GS글로벌은 금성산업이 전신인 GS그룹 계열의 종합상사로 1995년부터 수입승용차 종합 물류 등 자동차 관련 사업을 지속해 왔으며, 최근에는 중국 BYD전기버스의 국내 총판을 시작하는 등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GS글로벌은 올해 말까지 입주계약을 체결하고, 2021년 7월 착공해 2023년 6월 완공할 예정이며, 공장 가동에 맞추어 전북지역 인력 210명을 신규 채용할 방침이다.


㈜GS글로벌 김태형 대표이사는 “중국과 인접한 지리적 이점과 우수한 물류교통망을 갖춘 국제 물류의 거점지역으로서의 새만금의 미래가능성을 보고 투자를 결정했다”면서 “다양한 사업 수행 경험과 우수한 인재 영입을 바탕으로 새만금 특장센터를 구축해 동북아 최고의 차세대 모빌리티 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도는 지난 16일 SK컨소시엄이 새만금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돼 약 2조원의 대규모의 창업클러스터 및 데이터센터 투자 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GS글로벌의 투자협약도 이어지면서 새만금을 중심으로 한 전북경제의 일대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GS글로벌 특장센터가 본격 가동되면 군산형 일자리사업, 새만금 전기차 클러스터 등 전북의 자동차 생태계와 윈윈 관계를 구축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수출입 물류가 급증함에 따라 군산항과 새만금 신항이 활성화되고, 전북지역의 자동차 관련 중소기업들과의 협력과 일자리 창출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SK에 이어 ㈜GS글로벌의 투자 결정은 전북 새만금이 매력적인 투자처임을 입증하는 것이어서 경제적 기대효과는 물론 상징적인 의미도 크다”면서 “GS글로벌이 가진 세계적 역량과 전북도를 비롯한 유관기관의 협력을 통해 새만금 성공시대를 활짝 열어가자”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연일
서브우측_성도FA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제일이앤엠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알이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