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9-27 09:44:35
기사수정


▲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이 10월부터 ‘경기경제자유구역청’으로 명칭을 변경한다.



[기계신문]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이 10월부터 ‘경기경제자유구역청’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서해안 시대 신성장동력 산업의 글로벌 거점 구축을 위해 재도약한다.


경기도는 지난 6월에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자유구역위원회에서 명칭변경안을 동의 받은바 있으며, 9월 18일 명칭변경 관련 조례안이 경기도의회를 통과했다.


이번 명칭 변경은 시흥 배곧지구까지 지난 6월 경제자유구역으로 확대된 만큼 경기도 유일의 경제자유구역으로서 정체성을 확고히 하고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추진되었다.


황해경제자유구역은 당초 2008년 평택·당진항 일대에 충청남도와 함께 지정되어 ‘황해’라는 공동브랜드를 사용하다 조합해산 후인 2015년 경기도 출장소 형태로 개청해 과거 명칭을 그대로 사용해 왔다.


명칭 변경과 함께 황해청은 지난 16일 산업통상자원부에서 발표한 성과평가에서 A등급을 받았다. 개청 이후 늘 하위그룹 평가를 받아오다 지난해 포승지구 기반시설이 완공되고 현덕지구는 시행자 재지정을 위한 공모를 진행하는 등 사업추진 노력을 인정받은 평가 결과다.


평택 포승(BIX)지구에는 올해 8월 입주계약을 체결한 전기차 전용부품 앵커기업인 현대모비스가 9월 18일 착공해 공장설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 하반기에는 4개사 총 5,350억 원의 투자가 이미 결정됐다. 현재 10개사와 투자협의 중이며 연말까지 물류용지 56만㎡(17만여평)가 분양 완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덕지구는 올해까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기 위해 지난 16일 민간사업자 참가의향서를 접수한 결과, 금융사 및 건설사 등 18개 민간업체가 관심을 보여 사업정상화에 청신호가 켜졌다.


새롭게 지정된 시흥 배곧지구는 육·해·공 무인 자율주행 이동체 연구·개발 및 바이오 연구기업 유치를 위해 실시계획을 11월 승인 예정이다.


양진철 청장은 “이번 명칭 변경은 단순히 이름만 바꾸는 것이 아니라, 기업과의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을 통한 공정경제 생태계 실현과 세계적인 경기도 위상에 걸맞은 경제자유구역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연일
서브우측_성도FA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제일이앤엠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알이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