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0-06 14:16:58
기사수정


▲ LS전선의 인도 LSCI 통신 2공장 전경



[기계신문] LS전선이 인도 LSCI 사업장에 통신 2공장을 준공해 통신 부품의 생산능력을 2배로 늘렸다고 6일 밝혔다.


LS전선은 LSCI를 통신 하네스의 전문 생산기지로 육성,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인도 내수 시장에 대응하고 유럽과 북미 등 해외 시장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통신 하네스는 이동통신 기지국과 안테나 등을 시스템과 연결하는 케이블 부품이다.


LS전선은 인도 현지에서 삼성전자와 에릭슨 등을 통해 릴라이언스 지오(Reliance Jio), 에어텔, 보다폰 등에 제품을 공급하면서 인도 시장에서 약 2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 LSCI 직원이 통신 하네스 부품을 제조하고 있다.



박현호 LSCI 법인장은 “에릭슨, 노키아 등 글로벌 통신장비업체들이 인도에 글로벌 소싱 기지를 육성하고 있다”며 “품질관리 시스템을 전산화하는 등 품질을 확보해 시장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회사 관계자는 “인도는 모바일 가입자가 12억 명에 육박하고, 5G도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며 “글로벌 통신사들이 수십 조원 규모의 투자계획을 발표해 통신장비 시장도 급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LS전선은 2008년 인도 북부 하리아나(Haryana)주 바왈(Bawal)시의 약 162,000㎡(약 49,000평) 규모의 부지에 LSCI를 설립하고, 전력·통신 케이블과 부품 등을 공급하고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