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0-15 17:15:32
기사수정


▲ 충청남도가 논산시에 조성될 국방 국가산업단지를 국방 전력지원 체계 산업의 중심지로 발전시키고자 15일(목) 양승조 충남지사, 박주경 군수사령관, 황명선 논산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도 국방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충청남도가 논산시에 조성될 국방 국가산업단지를 국방 전력지원 체계 산업의 중심지로 발전시키고자 15일(목) 양승조 충남지사, 박주경 군수사령관, 황명선 논산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도 국방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MOU는 ‘충남도-군수사령부-논산시’ 등 3개 기관이 국방 국가산단을 향후 전력지원체계 산업의 중심이자,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첨단 방위산업의 본원지로 발전시키는 데 힘을 모으기 위해 추진됐다.


충남도는 지난 2017년 전력지원체계 산업을 집적화하기 위해 충남 국방 국가산단을 정부에 제안, 이듬해 후보지로 선정된 바 있다. 현재 국방 국가산단 조성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에 있으며, 육군사관학교 및 관련 기관을 유치하는 데 행정력을 쏟고 있다.


양승조 지사는 “국내 방위산업은 지난 50년간 무기체계 위주로 육성됐던 게 사실”이라며 “장병의 의식주 향상에 대한 국민의 관심, 정부의 방위산업 육성 의지를 기반으로 전력지원체계 산업은 점차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상황에서 전력지원체계에 대한 생산, 지원, 연구기능을 산업단지에 집적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충남도와 군수사령부, 논산시는 이번 협약에 따라 ▶국방 국가산업단지 조성 ▶국방 관련 기관 및 기업 유치 협력 ▶전력지원체계 산업 육성 사업 발굴 ▶지역 기업 국방 부품 국산화 사업 협력 ▶부품 국산화 개발 촉진에 관한 기술 교류 및 시제품 군 시험평가 지원 방안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2부 행사에서는 ‘충남도 국방산업 육성을 위한 전문가 포럼’이 이어졌다. 국방부 김기영 물자관리과장은 ‘전력지원체계 국방정책 및 제도 발전방안’을, 육군본부 손인배 사업계획과장은 ‘육군 전력지원체계 현황과 발전방안’을 각각 주제 발표했다.


이어 공군본부 남동우 장비물자사업과장과 육군 군수사령부 정재원 개발지원과장은 각각 ‘공군 전력지원체계 현황과 발전방안’, ‘부품 국산화 및 군 시험평가 지원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패널 토의에서는 채우석 방위산업학회장이 좌장을 맡아, 정병락 충남도 미래산업국장, 장철순 국토연구원 국토계획지역연구본부장, 이종호 건양대학교 교수, 이춘주 국방대학교 교수, 김재길 육군 군수사령부 기동일반장비과장이 참여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연일
서브우측_성도FA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제일이앤엠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알이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