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0-18 09:35:34
기사수정


▲ 인천 송도국제도시 11공구에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가 들어선다.



[기계신문] 중소벤처기업부가 인천 송도국제도시 11공구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 지정을 최종 승인했다. 이에 따라 오는 2030년까지 송도에 세계 최대 바이오 클러스터를 구축하겠다는 인천시의 청사진이 탄력을 받게 됐다.


송도국제도시 11공구 북측 10만 6,865㎡에 들어설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는 인천시가 추진하는 바이오헬스밸리의 핵심사업 가운데 하나다. 바이오, 헬스케어, 뷰티, 의료기기 산업을 집적시켜 연구개발(R&D)에서 수출까지의 모든 산업순환 구조를 갖춘 특화된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산업기술단지에는 ‘바이오 상생협력센터’, ‘공공유치’, ‘산업 분야별 특화지구’가 각각 들어서는 등 인천시가 바이오산업의 육성을 위해 추진 중인 ‘바이오헬스밸리 조성사업’의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바이오 상생협력센터는 3만 6,627㎡의 터에 연면적 10만 300㎡ 규모로, 바이오 벤처·스타트업 203개사 입주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바이오 벤처창업보육(BI)실, 바이오장비실, 비즈니스 지원실을 비롯해 다양한 편의시설이 들어선다.


공공유치는 6,600㎡에 바이오기업을 지원할 공공·민간기관과 기업 등 원부자재 국산화 지원센터, 의료기기 임상평가지원센터 및 글로벌 실증트레이닝센터 등의 입주가 추진된다.


산업분야별 특화지구는 6만 3,338㎡ 규모로 바이오, 뷰티, 의료기기 분야 24개 기업이 들어서 기업별 연구개발·제조시설 구축 및 운영이 이뤄지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인천테크노파크는 관련 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빠르면 내년 말부터 입주기업 모집에 나서는 등 오는 2024년까지 조성공사를 모두 마친다는 구상이다. 바이오기업 227개 유치, 4천600여 명의 고용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인천테크노파크는 단계별 지원책을 마련, 송도국제도시 내 바이오·의료기업과 인근 남동국가산업단지의 제조기업, 인천지역 대학·연구기관 등과 연계해 바이오 헬스산업의 지속적인 성장 등 바이오산업 경쟁력 강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서병조 인천테크노파크 원장은 “미래 먹거리인 바이오산업의 건강하고 지속 가능한 생태계 조성에 변곡점이 될 것”이라며 “현재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을 생산하는 대기업 중심에서 중소·벤처기업과 연계되는 상생 생태계로 발전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에 나서겠다”고 전했다.


한편, 인천시는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대기업 유치로 단일도시 기준 세계 1위 바이오의약품 생산도시로 급부상했지만, 글로벌기업과 연계·협력할 수 있는 강소기업이나 연구기관이 상대적으로 부족해 혁신적인 바이오벤처 육성을 위한 생태계 조성을 추진해왔다.


인천시는 인천테크노파크 등과 함께 바이오산업의 틀을 ‘바이오의약품’ 중심에서 ‘바이오헬스케어’로 확장해 바이오 융복합분야의 다양한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대기업과 중소·벤처·스타트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상생 생태계를 조성, 세계 바이오산업의 중심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