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0-26 17:01:09
기사수정


▲ 전라남도는 26일 전남도청에서 ㈜제이씨에너지, ㈜이삭모빌리티 등 4개 기업과 619억 원을 투자해 188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내용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전라남도는 26일 전남도청에서 ㈜제이씨에너지, ㈜이삭모빌리티 등 4개 기업과 619억 원을 투자해 188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내용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문감사 ㈜제이씨에너지 대표, 정명일 ㈜이삭모빌리티 대표, 염상인 ㈜하나모터스코리아 대표, 김환기 ㈜상상소재 대표, 윤병태 전라남도 정무부지사, 전동평 영암군수, 김준성 영광군수, 이장석 전라남도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전남이 역점 추진 중인 에너지, e-모빌리티 등 블루이코노미 사업과 연계돼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이씨에너지는 신재생에너지(태양광) 기자재를 생산한 기업으로, 사업 확장을 위해 공장을 경기도 부천에서 영암으로 이전 증설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영암 대불산단 내 20만 6천㎡ 부지에 330억 원을 투자해 태양광 설비 제조공장을 신설하며 80명의 고용인력을 창출할 계획이다.


㈜이삭모빌리티는 영광 대마산업단지 내 1만 6천㎡ 부지에 134억 원을 투자해 30명의 고용창출을 목표로 전기캠핑카와 삼륜전기차, PM(개인형이동수단) 생산 공장을 신축한다. 특히 전기캠핑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내 가족여행을 선호한 수요자 증가 추세에 발맞춰 생산될 계획이다.


㈜하나모터스코리아도 대마산업단지 내 1만㎡ 부지에 81억 원을 투자해 45명의 고용을 창출한다. 전기 오토바이를 제조해 총 생산품의 70%를 베트남 등 동남아 시장으로 수출할 예정이다.


㈜상상소재는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 선정한 올해 글로벌 강소기업 ‘㈜씨앗’이 사업 확장을 위해 설립한 신규법인이다. 대마산업단지 내 1만 6천㎡ 부지에 74억 원을 투자하며, 33명의 고용창출을 목표로 사진출력 등에 사용될 인화지 제조를 위한 원판종이 생산 공장을 신축하기로 했다.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는 “영암 대불산단과 영광 대마산단에 투자를 결정한 기업들이 국내뿐 아니라 세계시장에서도 큰 경쟁력을 가질 것으로 믿는다”며 “이번 투자협약을 계기로 전남을 대표할 기업으로 크게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도와 영암군, 영광군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라남도는 민선 7기 이후 현재까지 626개 기업과 18조 3,159억 원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9월말 기준 194개 기업과 4조 3,524억 원을 체결했으며, 오는 2022년까지 1천개 기업 유치를 목표로 투자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카이스컴퍼니
서브우측_연일
서브우측_성도FA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알이디테크놀로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