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0-29 13:07:13
기사수정


▲ 롯데케미칼이 고려대학교 의료원과 손잡고 항바이러스 플라스틱 소재 개발에 나선다. 이영준 롯데케미칼 첨단소재사업 대표(사진 오른쪽)와 김영훈 고려대학교의료원장



[기계신문] 롯데케미칼이 28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본관에서 ‘코로나 시대에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신소재 공동 개발’을 주제로 고려대학교의료원과 MOU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영준 롯데케미칼 첨단소재사업 대표와 김영훈 고려대학교의료원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고, 이번 달부터 1년간 항바이러스 플라스틱 소재 연구개발 및 성능 평가를 공동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현재 항균소재는 국내에서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으나, 코로나19 등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플라스틱 소재 연구는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코로나19 바이러스 연구기관 고려대학교의료원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폭넓은 항바이러스 성능을 보유한 플라스틱 신소재를 선제적으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은 오랜 제품 기술력을 바탕으로 생활·욕실용품, 전기전자 제품 부품, 가구 등의 플라스틱 및 인조대리석에 적용 가능한 항균소재를 2017년 개발해 공급 중이다.


또, 지난달에는 합성수지 소재 분야에서 Influenza A 독감 바이러스에 대한 항바이러스 성능을 검증 받아 세계 최초로 항바이러스 가공품 국제표준인 ISO 21702 인증을 취득했다.


이번 고려대학교의료원과의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코로나19 항바이러스 성능을 강화한 합성수지 소재를 내년 중으로 제품화해 생활 방역 등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이영준 롯데케미칼 대표는 “이번 공동연구를 바탕으로 위드(WITH) 코로나 시대 트렌드에 맞춘 차별화된 소재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확보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고객 만족과 제품경쟁력 강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훈 고려대학교의료원장은 “양 기관의 우수한 연구역량과 기술을 기반으로 협업을 통해 인류의 건강한 삶에 기여할 것”이라며 “동시에 의료산업을 활성화하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