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1-03 15:44:06
기사수정


▲ 한국서부발전이 두산중공업과 공동으로 세계 최초 에너지저장장치(ESS)와 연계한 하이브리드 발전기술을 개발했다.



[기계신문] 한국서부발전이 두산중공업과 공동으로 세계 최초 에너지저장장치(ESS)와 연계한 하이브리드 발전기술을 개발했다. 2018년 10월부터 약 2년에 걸쳐 기술개발에 매진해온 두 기관의 노력이 성과를 거둔 것이다.


ESS 연계 하이브리드 발전기술 개발은 최근 늘어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로 인한 전력계통 불안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착수됐다. 태양광, 풍력 등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는 기상조건 등에 따른 간헐적 전력생산 등으로 주파수 변동에 따른 전력품질 악화를 야기하는데, 이를 극복하고 화력발전의 유연성을 높이고자 관련 기술 개발에 나섰다.


기존에는 이러한 주파수 변동에 대응하기 위해 화력발전소에 급전지시가 내려왔고, 이에 따라 발전기의 출력이 빠르게 오르내리면서 운전 효율성이 떨어졌다. 하지만 화력발전과 ESS를 연계, 전력 저장과 더불어 신속한 주파수 추종운전이 가능해져 갑작스런 발전출력 증·감발 운전에도 효율 감소 없이 신속한 전력공급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 ESS 하이브리드 발전신기술 개요



이번 기술개발을 통해 화력발전소의 운전 효율성 제고와 함께 신재생에너지 비중 확대에 따른 불안정한 전력계통 문제도 어느 정도 해소될 전망이다. 자체 테스트 결과, 효율적인 발전소 운영을 위해선 설비용량 500MW 대비 ESS 배터리용량은 25MW 수준이 적정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ESS 연계로 인한 장점은 이뿐만 아니다. 발전소 효율 향상에 따른 연료비 절감 효과와 함께 연간 약 2만 톤의 이산화탄소도 감축할 수 있을 전망이어서 미세먼지 저감 효과도 기대된다.


서부발전은 세계 최초로 발전단에 ESS를 기능적으로 융합하는 새로운 모델을 제시함으로써 국내 전력계통 안정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특히 이 기술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가중치 일몰제로 인해 침체에 빠져있는 ESS산업 전반에 큰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전망된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 증가에 따른 석탄화력의 역할 전환이 시급히 필요한 만큼 하루빨리 해당기술의 실증계획을 수립해 국내 발전시장 적용뿐만 아니라 해외시장 진출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카이스컴퍼니
서브우측_연일
서브우측_성도FA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알이디테크놀로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