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1-06 13:37:11
기사수정


▲ 한국동서발전은 지난 4일(수) 발전기술개발원에서 수중로봇 전문기업 ㈜제타크리젠과 ‘자동운전 기반 수중 클리닝 로봇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기계신문] 한국동서발전㈜이 발전소 폐수조 내 퇴적 슬러지와 취수로에 유입된 해조류를 안전하게 제거할 수 있는 자동운전 수중 청소로봇 개발에 나섰다.


동서발전은 지난 4일(수) 발전기술개발원에서 수중로봇 전문기업 ㈜제타크리젠과 ‘자동운전 기반 수중 클리닝 로봇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이번에 동서발전이 개발하는 로봇은 지난해 당진화력에서 현장실증을 시행한 결과를 바탕으로 ▶슬러지 준설 성능 향상 ▶취수로 벽면의 해조류 제거 기능 추가 ▶자율주행 센서 탑재 등을 통해 주요 성능이 향상되는 동시에 자동 운전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현재 발전소 취수로와 같이 철재가 아닌 콘크리트 재질의 벽면에 자생하는 미역, 따개비와 같은 해조류를 제거하려면 잠수부 투입이 불가피하나, 향후 수중 청소로봇이 개발되면 청소 작업을 로봇이 대체하게 되어 안전사고 위험을 낮출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동서발전은 2022년까지 흡착기술을 융합한 수중 벽면주행기술과 자동운전 알고리즘 등 핵심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발전소 현장에 배치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수중 청소로봇을 비롯해 발전설비 진단로봇 등을 개발하여 발전소 현장의 안전성 및 환경성을 개선하고 설비 운영 효율을 향상시키고 있다”며 “국내 벤처·중소기업과 협력하여 로봇산업 생태계 조성과 일자리 창출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동서발전은 올해 초 발전설비 자동화 계획을 수립하여 취수설비 등 7개 설비 분야로 나누어 로봇 개발을 추진하고 있으며, 태양광 모듈 청소로봇, 수중 드론, 전기설비 조작용 로봇 등을 실증하는데 성공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우측_연일2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광고_에이티컴퍼니
서브광고_지지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