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1-09 16:09:49
기사수정


▲ 중소벤처기업부는 협력 기관의 해외거점과 현지 유통망 등을 연계해 오프라인 전시·상담회와 온라인 화상 상담회를 결합한 신개념 수출지원 서비스를 도입해 중소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기계신문] 중소벤처기업부가 해외 전시회 등에 참가하지 못해 수출에 애로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온·오프라인(O2O) 전략 컨소시엄을 11월 9일(월)부터 연말까지 추진한다.


해외 전시회 참가는 중소기업이 가장 선호하는 수출 마케팅이나 해외 주요 전시회의 연기·취소와 출입국 제한 등으로 인해 중소기업은 수출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무역협회, 중소기업중앙회와 공동으로 기관의 해외거점(수출 인큐베이터)과 현지 유통망 등을 연계해 오프라인 전시·상담회와 온라인 화상 상담회를 결합한 신개념 수출지원 서비스를 도입해 중소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온·오프라인(O2O) 전략 컨소시엄 운영방식은 여전히 해외에 나가기 어려운 상황임을 감안해 현지에서 채용한 판매사원(MD)이 전시회(또는 상담회)에 기업의 해외 영업사원을 대신해 참가한다.


현지 판매사원(MD)은 현장에서 대면 방식으로 제품 홍보와 수출 상담을 진행하며, 한국에 있는 기업들과 실시간 화상 상담을 통해 해외 바이어와 직접 상담도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현지 판매사원(MD)은 참여기업과 1:1 온라인 교육을 통해 판매 기본 교육과 제품 교육을 이수하고, 가격 협상 권한까지 부여받아 전시회에 파견된다.


또한 현지 전시회에서 사전 발송한 제품으로 기업·제품별 전시관과 체험관이 구성돼 바이어를 대상으로 체험 마케팅이 진행된다. 바이어(B2B)와 일반인(B2C) 참관객을 대상으로 하는 부대행사를 통해 다양한 현지 홍보도 가능해 중소기업의 실질적인 수출 성과 제고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부대행사로는 현지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유튜브 사전 홍보 및 현장 라이브 방송, 현장 방문객 대상 케이(K)-뷰티 메이크업 쇼(현장체험) 및 경품추첨 행사 등이 진행된다.


온·오프라인(O2O) 전략 컨소시엄 추진 일정은 주관 기관별로 9개국 12개 도시에서 총 13회 개최될 예정으로, 참가 신청과 시장성 평가를 통해 선발된 수출 유망 중소기업(제품) 500여 개사가 권역별로 참가한다.



▲ 브랜드 케이(K) 두바이 샘플 전시‧판촉 및 중동 바이어 초청 화상 상담회 개요



주요 수출 국가인 미국(1회)과 중국(3회) 개최를 시작으로 전략 지역인 베트남, 태국, 러시아, 카자흐스탄에서도 6회 행사를 개최해 신남방·신북방 지역에 대한 마케팅도 강화한다.


코로나19로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진단키트, 마스크 등을 생산하는 케이(K)방역 관련 기업 47개사가 참여해 수출활로를 개척하고 브랜드케이(K), 화장품 등의 유망 중소기업도 다수 참여한다.


중소벤처기업부 심재윤 글로벌성장정책과장은 “새롭게 시도되는 온·오프라인(O2O) 전략 컨소시엄을 통해 화상 상담의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중소기업의 실질적인 수출 확대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온·오프라인(020) 연계 전략 수출 컨소시엄 개최안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에프이지텍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대암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