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1-16 10:34:01
기사수정


▲ 중국의 빅데이터 시장이 급속히 발전되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정부 주도의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가속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기계신문]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16일 발표한 ‘중국의 빅데이터 시장 트렌드와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빅데이터 시장은 2016년 이후 연평균 35.7%씩 급성장하면서 올해 시장규모는 84억 7,000만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빅데이터 총량도 2025년에는 48.6제타바이트에 달하면서 전 세계 빅데이터의 3분의 1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5년부터 빅데이터 발전을 국가 발전전략으로 추진해온 중국은 현재 빅데이터관리국 등 20여개의 성급 빅데이터 관리 행정기관과 세제 및 투자유치 등 혜택을 제공하는 46곳의 빅데이터 산업단지가 설립돼 있다.



▲ 중국 vs. 한국 빅데이터 시장 규모(단위 : 억 달러)



또한, 상해·북경 등 주요 14개 시에는 각종 분야의 데이터 판매와 구입이 가능한 빅데이터 거래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일부 포함해 전국적으로 102개 지역급 행정데이터 개방 플랫폼을 운영하는 등 중국은 기업 우호적인 빅데이터 생태계 조성에 힘쓰고 있다.


이와 함께 빅데이터의 실제 활용도 급속히 확대되고 있다. 제조기업에서는 기업의 클라우드화, 스마트 공장, 프로세스 개선 등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금융 분야에서는 개인신용 평가, 자금 및 리스크 관리 등으로 활용하고 있다.



▲ 중국의 빅데이터 산업 구성



또, 정부에서는 식품·의약품 관리 감독, 도시 치안과 범죄수사, 행정 데이터 정리·분석을 통한 업무 효율성 제고 등으로, 의료 분야에서는 의약품 개발 및 부작용 예측, 공공위생 등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모두 2016년 이후 2021년까지 연평균 20% 이상의 높은 성장이 예상된다.


중국은 빅데이터 산업의 육성뿐만 아니라 이종 산업 융합을 통한 시장화를 지원하고 다양한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해내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빅데이터+’ 융합 발전 가속화 ▶‘신유통’ 결합 본격화 ▶데이터 보호·표준규범 수립 강화 등의 시장 트렌드와 성장전략을 보이면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정착시키는 등 급속히 발전하고 있다.



▲ 중국 정부의 빅데이터 산업 육성 정책(2012~2020)



향후 우리 정부와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가속화될 것이 확실한 가운데, 빅데이터의 산업융합 가속화를 통한 시장확대와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 정부는 국가급 빅데이터 플랫폼 등 인프라 구축과 적극적인 데이터 공유를 통해 빅데이터 자원 활용도를 높이고, 데이터 가격체계 수립 등을 통해 선순환적인 데이터 경제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


우리기업은 빅데이터 기반 응용서비스 개발을 적극 추진하는 한편 대 중국 마케팅시 현지 데이터 통제에 대한 안전장치 마련 등 대응전략 수립이 필수적이다.



▲ 우리 정부 및 기업에 대한 시사점



한국무역협회 박소영 수석연구원은 “중국 내 빅데이터 서비스 사업을 구상하는 기업들은 데이터 이용자의 준수의무 규정을 숙지하고 파트너 기업과의 책임 소재를 명확히 하는 등 사전 대응방안을 반드시 수립해야 한다”면서 “우리나라도 빅데이터 융합 신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정부가 주도적으로 나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기업의 디지털 접목을 지원하는 등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세영엔지니어링
서브광고_다세다코리아
서브광고_에이텍
서브광고_브러쉬테크
서브우측_신성헤라레이저
서브광고_제이와이테크
서브우측_삼봉자동화
서브우측_케이피에이엔지니어링
서브우측_동양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