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1-16 17:15:11
기사수정


▲ ㈜엘앤에프가 2023년까지 2,500억 원을 투자해 대구국가산업단지 내 부지 26,372㎡(7,977평)에 네 번째 이차전지용 양극재 제조공장을 건립한다.



[기계신문] ㈜엘앤에프가 2023년까지 2,500억 원을 투자해 대구국가산업단지 내 부지 26,372㎡(7,977평)에 네 번째 이차전지용 양극재 제조공장을 건립한다.


중대형 이차전지용 양극재 중 Hi-니켈계 제품에 대한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생산규모 증설과 500명의 신규고용 창출 계획으로, 당장 12월 착공에 들어가 2022년 하반기 본격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지난해 8월 대구국가산단 3공장 준공에 이어 1년 3개월 만의 투자로써 2022년 하반기 초까지 증설을 모두 마무리하면 1공장(성서), 2공장(경북 칠곡)의 연간 2만톤에 3~4공장(대구국가산단)의 6만톤까지 총 8만여톤의 대량생산체제를 갖추게 되는 셈이다.



▲ ㈜엘앤에프 주요 생산품



이번 엘앤에프의 대규모 투자는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 제조기업 단독 투자로는 역대 최고의 투자금액이며, 500여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로 이어져 지역의 자랑인 휴스타 사업을 통해 양성된 우수인재의 취업문을 여는 파급효과도 기대된다.


아울러 대구국가산업단지 2단계 분양을 내년 하반기 예정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외 기업의 관심을 이끌어내 국가산단 내 기업 유치와 용지 분양에 긍정적인 분위기를 확산시키고, 대구국가산업단지가 2차전지 양극재 분야의 글로벌 생산기지 역할을 담당하게 될 전망이다.


엘앤에프는 그동안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외 주요 이차전지 제조사를 고객사로 두고 있다. 최근 글로벌 전기차 시장 확대와 에너지저장장치 수요 증가에 따라 치열한 글로벌 수주 경쟁을 하고 있으며, 발빠른 생산능력 증강과 세계 최초의 NI-90%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양산 등 끊임없는 기술개발을 통해 업계 선두주자로 발돋움하고 있다.



▲ ㈜엘앤에프 4공장 부지 위치도



전기차 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에 주로 쓰이는 리튬 이차전지는 양극재·음극재·분리막·전해질로 구성되어 있는데, 양극재는 이차전지 원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5~40%로 가장 높은 핵심 소재이다.


최수안 ㈜엘엔에프 사장은 “현재 급변하는 경영환경 및 급신장하고 있는 이차전지산업 분야에서 엘앤에프만의 선도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 중”이라며 “확고한 기술 및 매출처를 기반으로 2019년 8월 대구국가산단 내 3공장 준공에 이은 또 한번의 대규모 투자를 통해 미래 성장기반 마련에 도움이 될 수 있어 영광”이라고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엘앤에프의 대규모 투자를 통해 대구국가산단을 중심으로 확실한 미래 먹거리로 떠오른 전기차 산업의 생태계 조성에 더욱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어려움을 겪고있는 지역 업계와 시너지 효과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연관기업 유치 및 에너지·미래자동차산업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