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1-24 09:20:28
기사수정


▲ 방위사업청이 11월 23일(월) 한화디펜스와 약 180억 원 규모의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 체계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 형상



[기계신문] 방위사업청이 11월 23일(월) 한화디펜스와 약 180억 원 규모의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 체계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은 전투원의 생존성을 보장하기 위해 지뢰와 폭발물을 탐지하고 제거하는 로봇으로, 지난해까지 2년 동안 탐색개발을 수행하여 체계개발에 필요한 기술을 확보하였고 올해부터 체계개발에 착수하게 되었다.


우리 군은 휴대용 지뢰탐지기나 국외 폭발물 탐지 로봇으로 폭발물 탐지 및 제거, 지뢰 탐지 임무를 수행해 왔다. 그동안 휴대용 지뢰탐지기를 사람이 직접 운용하여 인명 피해가 우려되었고, 해외로부터 수입하는 로봇의 경우 수입비용과 운용유지비는 증가하는 반면, 국내 기술은 정체되는 결과를 가져왔다.


이에 폭발물 및 지뢰 탐지 성공률을 높이고, 보다 안전하게 폭발물을 제거할 수 있는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을 우리 기술로 개발하여 병력 손실을 예방하고 공병부대의 임무수행 능력을 향상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에 체계 개발하는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은 야지 및 장애물 극복이 가능한 기동능력과 탈·부착이 가능한 모듈형 임무장비를 장착하여, 폭발물 탐지·제거뿐 아니라 위험지역 정찰, DMZ 통로 개척, 지하 시설물 탐색 등의 다양한 임무수행이 가능하다.


위험지역 밖에서 병사가 휴대용 원격조종장치를 조작하여 주행 제어 및 임무장비 조작 등 원격 통제할 수 있고, 모든 방향으로 확장 가능한 조작 팔을 이용 하여 건물 천장 위에 설치된 폭발물까지 제거할 수 있다.


또한, 금속뿐만 아니라 비금속 지뢰도 탐지할 수 있고, 철판을 투시할 수 있는 X-ray 투시기를 장착하여 철재 속에 있는 폭발물도 탐지할 수 있다.


탐지한 폭발물의 제거는 로봇에 장착된 케이블 절단기로 전선을 절단한 후 집게를 이용하여 인양하거나, 강력한 수압의 물을 발사하는 물포총이나 산탄총을 활용하여 서류가방 등에 설치된 급조폭발물을 무력화시킬 수도 있다.


방위사업청 원호준 무인사업부장은 “국내 최초로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을 개발하여 병력 피해를 최소화하고 공병부대의 임무 능력을 향상할 것이며, 나아가 국방로봇 기술의 발전과 방위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우측_연일2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광고_에이티컴퍼니
서브광고_지지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