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1-26 10:05:40
기사수정


▲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과 포항과학산업연구원(RIST)이 디지털 트윈 기반 실감기술(XR)을 26일(목) RIST 내 포스코케미칼 이차전지 소재 파일롯 제조 공장에 적용하여 솔루션 시연 및 실증 테스트에 착수했다. 사진은 마그넷 필터 막힘 문제 해결을 위한 삼자 간 원격협업 솔루션 시연 모습



[기계신문]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과 포항과학산업연구원(RIST)이 기업의 생산성 및 작업자 직무능력 향상을 위해 개발 중인 디지털 트윈 기반 실감기술(XR)을 26일(목) RIST 내 포스코케미칼 이차전지 소재 파일롯 제조 공장에 적용하여 솔루션 시연 및 실증 테스트에 착수했다.


이때 실감기술(XR)이란 eXtented Reality의 약자로서, 현실과 가상을 융합하여 몰입감을 제공하는 기술로 AR(Augmented Reality), VR(Virtual Reality), MR(Mixed Reality)을 통칭된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에서 추진하는 XR융합프로젝트(제조) 사업의 일환으로, 올해 8월부터 3년간 총 100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KETI 주관 아래 RIST, ETRI, ㈜온메이커스, ㈜버넥트, ㈜스탠스, ㈜프론텍이 참여기관으로 기술개발을 수행하고 있다.


제조 산업은 날로 복잡해져가는 공장 설비와 숙련된 작업자의 부족 등으로 인해 디지털 트윈 기반 XR기술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이차전지 소재 시장은 전기차 배터리 수요 증가로 최근 급성장하고 있어 제조공정의 디지털화를 통한 단위 설비당 생산량 증대가 필요한 상황이다.


KETI와 참여기관이 공동으로 개발한 디지털 트윈 기반 XR기술은 실제 포스코케미칼의 파일롯 제조설비를 가상으로 동일하게 만든 후, 공정 상의 각종 데이터들을 시뮬레이션하여 최적의 신공정을 개발해낼 수 있다.


또한, 다자 간 원격 협업 및 교육·훈련을 지원하는 XR 솔루션을 통해 초보 작업자의 직무능력을 향상시키고, 작업장에서의 안정성을 높일 수 있다.


KETI는 내년에 시뮬레이션 디지털 트윈과 내후년 지능형 디지털 트윈을 개발할 예정이며, 이와 연동하는 XR 솔루션도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여기서 시뮬레이션 디지털 트윈은 설비의 디지털 트윈을 이용하여 가상공간에서 시뮬레이션을 지원하는 기술이며, 지능형 디지털 트윈은 가상공간에서 공정 예측, 예지 진단, 공정 최적화 등을 지원하는 기술을 말한다.


기술개발을 주도한 KETI 이경택 센터장은 “향후 시뮬레이션 디지털 트윈 및 지능형 디지털 트윈 기반의 XR 솔루션이 적용되면 신제품 개발 및 작업자 교육 기간 단축과 더불어 단위 공정의 시간당 생산량을 증가시킬 수 있어 원가 절감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XR 솔루션과 디지털 트윈 기술의 융합을 통해 실감 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화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시연에서는 이차전지 소재 제조 현장에서 자주 발생하는 ▶마그넷 필터 막힘 문제 해결을 위한 삼자 간 원격협업 솔루션 ▶다이어 프레임 펌프 교체 작업을 위한 교육·훈련 솔루션 ▶실시간 모니터링을 위한 POI(Point Of Interest) 데이터 연동 커넥티드 디지털 트윈 가시화 솔루션 등을 시연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우측_연일2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광고_에이티컴퍼니
서브광고_지지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