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2-21 13:11:14
기사수정


▲ 중소벤처기업부가 21일(월) 발표한 「2021년 중소기업 기술개발 지원사업 통합공고」에 따르면, 중소기업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유망분야를 중점 지원한다.



[기계신문] 정부는 2021년에 스마트 대한민국 실현을 통해 글로벌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2020년 1조 4,834억 원 대비 2,395억 원 증가한 총 1조 7,229억 원의 역대 최대 규모로 중소기업 기술개발를 지원한다.


특히 한국판 뉴딜의 성공적인 추진, 유망분야인 미래 신산업과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술독립의 속도감 있는 지원과 중소기업의 도전과 혁신을 촉진하는 생태계 조성에 역점을 두고 있다.


또한 방사광 가속기·슈퍼컴퓨터 등 첨단 인프라 활용, 중국 등 후발주자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中기술분야 제조 중소기업 전용 기술개발, 방역물품 기술개발, 스마트 정보통신기술(ICT) 솔루션 기술개발 등 8개, 492억 원의 특색 있는 사업이 새롭게 지원된다.


중소벤처기업부가 21일(월) 발표한 「2021년 중소기업 기술개발 지원사업 통합공고」에 따르면, 우선 중소기업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유망분야를 중점 지원한다. 이에 따라 한국판 뉴딜, 미래 신산업 분야, 소재·부품·장비 분야 등 중소벤처기업 미래 유망 전략분야에 5,600억 원을 집중 지원한다.


중소기업 기술로드맵의 성장 유망분야 전략 품목을 확대 개편한다. 한국판 뉴딜(디지털, 그린, 안전망 강화) 분야 170개 품목을 편성하고 소재·부품·장비 분야 품목을 9대 분야, 99개로 대폭 확대해 기술로드맵 기반의 기술개발 지원을 강화한다.


온난화에 따른 기후 변화와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온라인의 일상화에 따라 급속히 팽창한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 분야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 중소기업의 도약을 위해 511억 원을 우선 지원한다. 특히 중소기업 중심의 녹색산업 혁신생태계 조성을 위한 그린 유망 중소․벤처기업 100개사를 발굴해 기술개발과 사업화, 해외진출까지 3년간 최대 30억 원을 집중 지원한다.



▲ 그린 유망 중소·벤처기업 지원 내용



2020년에 이어 소재·부품·장비 분야 성장의 모멘텀이 이어질 수 있도록 강소기업 100 전용 기술개발(R&D)(125억 원)와 소부장 분야 연구기관과의 협력 기술개발(R&D) 사업(50억 원)를 신설하는 등 1,953억원 을 전략 지원한다.


또한 중소기업의 유망 성장 분야인 미래차, 바이오헬스, 시스템반도체 등 3대 신산업에 대한 예산 대폭 확대, 디엔에이(D·N·A) 기반 서비스 기술개발(R&D) 지원 강화, 스마트 대한민국 실현을 위한 제조혁신 기술개발 지원을 위해 3,098억 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중소기업의 모험과 도전을 촉진하는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해 3,000억 원을 지원한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프로토콜 경제 기반의 상생형 기술개발과,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된 문제를 발굴해 해결하는 사회문제 해결형 기술개발도 신규로 도입한다.


기존의 출연방식 일변도에서 탈피해 시장의 혁신수요와 기업의 자율성을 강화한 투자형·후불형 기술개발도 확대해 투자형 지원대상을 벤처캐피탈에서 엑셀러레이터 투자기업까지 확대하고, 그린·바이오 분야 등도 포함한다.


또한 대형과제 기술개발 수요 충족을 위해 다수 기업의 과제를 하나처럼 묶어서 지원하는 컨소시엄형 기술개발과 기업이 두 가지 사업을 연계해 지원받을 수 있는 과제연계형 기술개발을 허용한다.



▲ 고위험·모험 도전을 위한 R&D 지원방식 다양화



지역주력산업을 뉴딜 수요에 부합하도록 개편하고, 주력산업별 유망과제(품목) 집중 육성을 위한 품목 지정형 기술개발과 규제실증 특례를 활용한 기술개발에 2,587억 원 규모 예산을 지원한다.


공공부문 혁신조달 지원, 사업화 기획부터 마케팅까지 패키지 지원을 통해 기술개발 제품의 사업화 성과를 강화한다. 올해 도입한 우수연구개발 혁신제품 지정 풀을 지속 확대하고 중소벤처기업부 11개 산하기관에 10억 원 규모의 혁신제품 시범구매를 지원해 사용평가를 피드백, 혁신제품 개선과 사업화도 뒷받침할 계획이다.


기술개발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3년간 3조 5,000억 원 규모의 사업화 자금 저리 융자와 1,000억 원 규모의 민간 투자를 지원할 계획이다. 더불어 연간 1,000억 원 규모의 사업화 자금 기술보증과 기술개발 이후 사업화 자금 보증 연계 지원을 지속 강화한다.


기존의 사업화지원 사업을 사업화 기획, 기술지원, 마케팅 지원으로 개편하고 프로그램을 다양화한 메뉴판식 구성으로 중소기업이 선택해 패키지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편리성을 강화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 지속으로 인한 중소기업의 부담경감 지원, 기술개발 지원의 전문성과 공정성 향상을 위해 평가체계를 개선한다.


기술개발사업에 참여한 중소기업의 민간부담금 비중과 현금부담 비중을 낮추고 기술료 납부를 최대 2년 연장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게 총 2,600억 원 규모의 부담을 경감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추어 비대면 기반 원스톱 평가와 신청기업을 대상으로 평가일정·준비사항을 챗봇으로 안내하는 서비스도 도입한다.


소액 다수 과제 평가에 따른 분과별 평가 편차를 개선하고자 각 분과별 후보 과제를 모아 재차 평가하는 재도전 평가와 평가대상 전 과제를 대분류 단위로 구분하여 1~2주간 집중 평가해 우수과제를 선발하는 집중평가제를 시범 도입한다.


또한 기술개발 평가위원 이력을 공개하고 중소기업에게 선정평가뿐 아니라 중간평가와 최종평가 내용도 공개해 공정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 2021년도 비대면 온라인 설명회 동영상 세부 내용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향후 세부사업별 공고를 통해 지원대상, 지원내용, 조건 등을 상세히 공유할 예정”이라며 “오는 12월 31일부터 동영상 설명자료를 통해 비대면 기반 설명회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통합공고 및 후속 세부사업 공고 등의 내용은 중소벤처기업부 홈페이지 또는 기업마당, 기술개발사업 종합관리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중소기업 통합콜센터에 문의 가능하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세영엔지니어링
서브광고_다세다코리아
서브광고_에이텍
서브광고_브러쉬테크
서브우측_신성헤라레이저
서브광고_제이와이테크
서브우측_삼봉자동화
서브우측_케이피에이엔지니어링
서브우측_동양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