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2-22 11:09:28
기사수정


▲ LG CNS와 삼정KPMG가 21일(월) 서울 강남구 삼정KPMG 본사에서 ‘스마트팩토리 보안 사업 강화 및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LG CNS와 삼정KPMG가 21일(월) 서울 강남구 삼정KPMG 본사에서 ‘스마트팩토리 보안 사업 강화 및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LG CNS 현신균 부사장, 배민 상무와 삼정KPMG 정대길 대표, 박상원 부대표, 김민수 파트너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사는 ▲신규고객사 발굴 ▲전문 인력 육성 ▲컨퍼런스 개최 등 스마트팩토리 보안에 특화된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최근 스마트팩토리 보안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업계는 기업 보안을 크게 IT(Information Technology)와 OT(Operational Technology)로 구분한다. IT보안은 사무환경을, OT보안은 제조현장을 대상으로 한다.


인공지능(AI), 클라우드, 5G 등을 적용한 스마트팩토리의 확산으로, 폐쇄적으로 관리했던 제조 데이터의 외부망 연결이 늘어나고 있다. 사이버 공격으로 수십개 공장의 일시 중단 우려가 예상되는 등 OT보안 강화가 제조업계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LG CNS는 스마트팩토리 보안 솔루션 구축, 운영, 관제 등 현장경험이 풍부하다. 2018년말부터 현재까지 LG계열사의 국내외 40여개 스마트팩토리에 보안 솔루션을 적용 중이다.


LG CNS가 보유한 스마트팩토리 보안 솔루션은 총 16개로, 외부의 해킹 및 악성코드 유입을 막고, 내부 핵심정보의 외부 유출을 방지한다. LG CNS는 고객사 상황에 맞춰 필요한 솔루션만 조합해 제공하고 있다.


삼정KPMG는 컨설팅 전담조직인 OT보안팀을 보유 중이다. 30대 기업 중 고객사 다수를 확보하는 등 우수한 컨설팅 역량을 입증했다. 중장기 보안 전략 수립은 물론, 고객사 상황에 맞는 최적화된 보안 솔루션을 제안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마켓앤마켓(Markets&Markets)의 지난해 자료에 따르면, 국내 스마트팩토리 시장은 2019년 약 89억 달러에서 2024년 약 153억 달러로, 연평균 성장률 약 11.4%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는 스마트팩토리 성장세와 발맞춰 국내 보안 시장 규모도 커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LG CNS DTI(Digital Technology Innovation)사업부 보안사업담당 배민 상무는 “모든 것이 네트워크로 연결되는 초연결사회에서는 철저한 보안 없이 성공적인 디지털 전환을 이뤄내기 어렵다”며 “삼정KPMG의 컨설팅 역량과 LG CNS의 검증된 기술력을 결합해 고객이 믿고 맡길 수 있는 스마트팩토리 보안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정KPMG 사이버보안 사업 총괄 김민수 파트너(상무)는 “LG CNS가 국내 제조 현실에 최적화된 스마트팩토리 보안 구축 경험을 충분히 보유하고 있어, KPMG의 글로벌 OT보안 전략 및 컨설팅 기법과 많은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우측_연일2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광고_에이티컴퍼니
서브광고_지지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