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1-05 15:53:22
기사수정


▲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으로 2021년 「산업단지 대개조」 후보지 선정을 위한 공모를 1월 6일(수)부터 3월 24일(수)까지 진행한다. 사진은 광주첨단산업단지 전경



[기계신문]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으로 2021년 「산업단지 대개조」 후보지 선정을 위한 공모를 1월 6일(수)부터 3월 24일(수)까지 진행한다.


산업단지 대개조사업은 2019년 11월 발표된 「산업단지 대개조 계획」에 따라 추진되는 것으로, 국내 제조업의 중추인 산업단지를 지역산업 혁신거점으로 집중 지원하는 지역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다.


지난해에는 경북(구미), 광주(광주첨단), 대구(성서), 인천(남동), 전남(여수) 등 5곳을 선정했으며, 각 광역시·도에서는 혁신계획을 보완하는 등 차질없이 추진하고 있다.


2021년 산업단지 대개조 사업공모는 광역지자체(광역시장, 특별자치시장, 도지사, 특별자치도지사)가 지역 혁신주체(산단 관리기관, 대학, 연구소, 산업체 등)와 협업하여 지역주도로 산단과 주변 산단(지역) 등을 연계하는 혁신계획을 수립하여 신청하면, 컨설팅을 거쳐 노후산단경쟁력강화위원회에서 5곳을 선정하는 절차로 진행된다.


신청대상은 1개 시·도당 1개 거점산단 및 2∼3개의 연계 산단·지역으로, 광역지자체는 혁신계획서 등 관련서류를 전담기관인 한국토지주택공사 또는 한국산업단지공단에 접수하면 된다.



▲ 2021년 산업단지 대개조 사업공모 진행 절차



올해 선정하는 산업단지 대개조 사업은 시·도별 명확한 타깃 산업의 제시와 업종진단, 기업 등 수요자 중심의 계획 수립 등을 위해 혁신계획 수립 전에 컨셉과 스토리라인을 대상으로 사전컨설팅을 진행하였고, 광역지자체가 예비접수한 혁신계획에 대한 본 컨설팅도 진행하여 혁신계획의 실행력과 완결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 산업단지 대개조 사업과 한국판 뉴딜 간 연계를 강화하기 위해 지자체 본 컨설팅 과정에서 해당 지역에 적용이 가능한 뉴딜 사업들을 추가로 제안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연계하여 사업을 추진하는 지역을 평가에서 우대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백원국 국토정책관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여 제조업의 경쟁력 강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산업단지 혁신 프로젝트가 중요하다”며 “광역지자체에서는 기반시설 정비와 혁신거점 조성을 위한 산단 재생사업과 상상허브사업 등을 적극 발굴하고, 이 외에도 스마트시티, 도시재생, 행복주택 등 각종 사업들을 융합하여 산단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획을 마련해줄 것”을 당부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김현철 지역경제정책관은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지역 산업 생태계를 강화하고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는 산단 대개조의 성공을 위해 기업 간, 산단 간 연대와 협력이 필수적으로 요구된다”면서 “특히 이번 공모에서 산단 대개조의 거점 산단으로 스마트그린산단도 3개 이내 지정할 계획인데, 첨단산업이 입주하는 친환경 거점기지로서 스마트그린산단이 산단 대개조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해줄 것”을 주문하였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유니팩시스템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대암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