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1-06 17:28:13
기사수정


▲ 케이(K)-스마트등대공장은 세계 제조업의 미래를 혁신적으로 이끄는 공장으로서, 세계경제포럼(WEF)이 대기업을 위주로 선정하는 등대공장을 벤치마킹한 중소·중견기업 중심의 선도형 스마트공장을 말한다.



[기계신문] 중소벤처기업부가 인공지능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첨단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케이(K)-스마트등대공장」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중견기업의 신청을 1월 7일(목)부터 2월 19일(금)까지 접수 받는다.


케이(K)-스마트등대공장은 세계 제조업의 미래를 혁신적으로 이끄는 공장으로서, 세계경제포럼(WEF)이 대기업을 위주로 선정하는 등대공장(Lighthouse Factory)을 벤치마킹한 중소·중견기업 중심의 선도형 스마트공장을 말한다.


등대공장으로는 BMW, 보쉬, 지멘스, P&G 등 54개사가 선정되었으며, 한국에서는 2019년 7월 포스코가 유일하게 선정되었다.


케이(K)-스마트등대공장 지원사업은 국내 제조업의 고도화 방향을 제시하고 스마트공장의 모범사례를 확산해 전 세계 제조업의 치열한 스마트화 경쟁에서 글로벌 선도국가로 경쟁력을 높인다는 데 목적이 있다.


사업의 신청 자격은 인공지능에 의해 제조공정이 분석되고 실시간 제어까지 가능한 고도화된 스마트공장 구축을 목표로 하는 중소·중견기업이다. 우수기업 발굴을 위해 전국의 19개 지역 제조혁신센터(TP)별 3개사 이내에서 후보기업을 추천하도록 했다.



▲ 지원유형 및 선정규모 : 주력업종 및 기타업종 2개 범주 * 지원유형별 선정규모는 평가위원회의 평가결과에 따라 변동 가능



케이(K)-스마트등대공장 사업은 ▲고도화 ▲지속가능성 ▲산업·경제적 파급효과 등을 평가해 업종을 대표하는 총 10개사를 선정하고, 기업당 연간 4억 원 이내에서 3년 동안 최대 12억 원을 지원한다. 업종은 제조산업 전후방으로 효과적인 확산이 되도록 기계·전자·화학·뿌리 등 주력업종, 식료품·의약품 등 기타업종으로 구분하여 각각 선정한다.


선정된 기업은 전문기관 등을 통해 기업별 상황에 맞는 맞춤형 정밀진단과 연차별 전략수립을 먼저 지원받는다. 또, 그 결과에 따라 인공지능·5세대(5G) 등 첨단 솔루션을 지원함으로써 체계적인 구축이 추진되도록 기획됐다.



▲ 케이(K)-스마트등대공장 체계적 지원 프로세스 * 1차적으로 15개사를 선정해 진단·설계 지원과 실행전략을 평가 뒤 최종 10개사 선정



스마트공장 확산은 중소기업의 제조혁신을 위한 핵심 국정과제로 2022년까지 3만개 보급을 추진 중이다. 올해까지 약 2만개를 보급해 중소기업의 스마트제조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 있으며, 이는 도입기업의 생산성 30% 향상, 원가 15% 절감 등 가시적인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김일호 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장은 ”이번 사업은 스마트공장 보급체계를 질적 고도화로 전환한 일례로서, 올해 10개사를 시작으로 2025년까지 100개의 케이(K)-스마트등대공장 구축을 지원해 제조혁신의 선도모델을 빠르게 확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케이(K)-스마트등대공장」 지원사업의 구체적인 내용은 중소벤처기업부 홈페이지 또는 사업 전담기관인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의 스마트공장사업관리시스템에서 사업 공고문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며, 신청은 스마트공장사업관리시스템을 통해 온라인으로 하면 된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우측_연일2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광고_에이티컴퍼니
서브광고_지지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